뉴스 > 스포츠

[현장인터뷰] ‘시범경기 맹타’ 정진기 “긴장감 유지…풀타임 1군 목표”

기사입력 2018-03-23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목표는 풀타임 1군입니다.”
시범경기에서 맹타를 휘두른 SK와이번스 외야수 정진기(26)는 24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 개막전에 선발로 출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개막에 하루 앞선 23일 인천에서 훈련 중이던 정진기는 “항상 긴장감을 유지하고 있다”는 말로 대답을 대신했다. 기회가 주어지면 최선을 다해서 뛰겠지만, 그렇다고 선발로 출전한다고 결정된 건 없기 때문이다.
SK와이번스 정진기. 사진=MK스포츠 DB
↑ SK와이번스 정진기. 사진=MK스포츠 DB
정진기는 시범경기에서 뜨거운 타격감을 자랑하며 SK외야 경쟁에 불을 지폈다. 시범경기 6경기에서 14타수 7안타 2홈런 7타점을 기록했다. 리드오프와 중견수를 맡을 것으로 예상되던 노수광(28)이 15타수 2안타로 아직 타격감이 올라오지 않아 정진기에게 기회가 갈 수 있다. 트레이 힐만 SK감독도 정진기에 대해 “좋은 플레이를 보여주고 있다. 중견수로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2스트라이크 플랜 때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진기도 올 시즌을 앞두고 삼진 개수를 줄이려고 노력했다. 그는 “2스트라이크 전에는 어설프게 맞추지 말자고 생각했다”며 “2스트라이크 전에 나만의 존을 그려 넣고 배팅을 하려했는데 시범경기 때 결과가 좋았다”고 설명했다.
비록 시범경기는 시범경기이지만, 예년보다 빨라진 개막과 적었던 시범경기 일정이라면 시범경기에서 타격감이 좋았던 타자가 시즌 초반에도 감을 이어갈 가능성이 높다. 정진기도 “시범경기 타격감을 그대로 이어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진기는 개막전 선발로 뛰어본 적이 없다. 그는 “아직 결정된 건 없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이면서도 “항상 긴장감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중견수 수비에 대해

자신있냐는 질문에 “고교때에도 주로 중견수를 봤다”면서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올 시즌 구체적인 목표는 없다. 정진기는 “수치적인 건 없다. 풀타임 1군이 목표다”라고 짧게 답했다. 정진기의 등장으로 개막을 앞둔 SK외야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삼성전자 '어닝쇼크'…영업이익 31.7% 급감 [김주하 AI 뉴스]
  • 병무청장 "BTS도 군복무 하는 게 바람직"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대낮에 아내 살해한 남편, 자신 제압한 시민에 "너도 이해할 걸?"
  • 美 경찰 '정전 사태' 주범 공개에 네티즌 '빵'터졌다..."키 84cm·몸무게 16kg"
  • 근무 5분 만에 '편의점털이'한 아르바이트생…알고 보니 동종 전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