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강경학 in-최윤석 out’ 한용덕 감독 “2군서 좋은 모습”

기사입력 2018-03-25 13: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한이정 기자] 한화 이글스 내야수 강경학(26)이 1군 엔트리에 합류했다.
한화는 2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넥센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엔트리에 변화를 줬다. 내야수 강경학을 합류시키고 내야수 최윤석(31)을 제외했다.
이에 한용덕 한화 감독은 “최윤석을 더 보고 싶었는데 군대 다녀오고 난 뒤, 100% 몸 컨디션이 아닌 것 같았다. 2군에서 더 연습해 컨디션을 끌어 올리라는 차원에서 내렸다”고 설명했다.
한용덕 감독이 엔트리 변동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고척)=김재현 기자
↑ 한용덕 감독이 엔트리 변동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고척)=김재현 기자
또 강경학에 대해 “2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하기에 콜업했다. 팀 육성기조와도 맞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화는 24일 고척 넥센전에서 3-6으로 패했다. 선발로 등판했던 키버스 샘슨이 5이닝을 버티지 못한 채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이에 한 감독은 “공 개수가 많아지면서 위력이 떨어졌다. 그러나 아직도 샘슨을 믿고 있다. 어리기 때문에 경험이 없어서 그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강약조절이 잘 안 되는 것 같았다. 개막전이라는

부담도 있었을 것이다. 그래도 8탈삼진을 잡은 걸 보면 구위는 확실히 좋다”고 평가했다.
경기에 대해서는 “상대가 잘 한 것도 있지만 우리 쪽에 운이 잘 따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25일 경기에서 한화는 외인 투수 제이슨 휠러를 앞세워 첫 승 도전에 나선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윤석열 모두 36% '동률'…李 5%p 상승, 尹 6%p 하락
  • 소진공, '직장 내 성비위' 또 터졌다...가해자에 면직 조치
  • "화살촉과 다를 게 없어"…조동연 측 가로세로연구소 고발
  • '주가 조작' 권오수 기소 임박…김건희 조사 불투명
  • 김어준 "윤석열, 이준석 이해 못해…李는 정치 커리어 걸었다"
  • "캔맥주 안에서 도마뱀이 나왔습니다"…역대급 이물질 논란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