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인터뷰] ‘2홈런 5타점’ 이범호 “연습할 때부터 더 집중했다”

기사입력 2018-03-25 1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광주) 황석조 기자] 이범호(38·KIA)에게는 개막전의 아쉬움을 확실히 털어내는 멀티홈런이었다.
이범호는 25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BO리그 kt와으 경기에 7번 3루수로 선발 출전해 홈런 2개 포함 5타점을 쓸어담았다. 1회 기세를 당기는 스리런포에 이어 8회 달아나는 투런포를 기록했다. KIA의 이날 홈런 시작과 끝, 모두 이범호의 방망이에서 나왔다.
전날(24일) 경기서 만루찬스를 놓치는 등 개인적으로 아쉬운 게 있었고 팀 역시 패배를 면치 못했다. 이범호도 “어제 아깝게 져서 오늘 선수들 눈빛이 달랐다”고 전하며 “연습할 때부터 더 집중할 했으며 차분하게 좋은 경기를 하려고 했다. 앞으로도 잘 풀릴 것이라 생각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범호는 이어 “선수들이 이제 이기는 방법을 알고 있다. 부담을 털고 점차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범호(사진)가 전날의 아쉬움을 씻는 2홈런 5타점을 쓸어담았다. 사진=황석조 기자
↑ 이범호(사진)가 전날의 아쉬움을 씻는 2홈런 5타점을 쓸어담았다. 사진=황석조 기자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다자대결 윤석열 45.3%-이재명 37.1%…"조국 사과 적절" 46.6%
  • "조동연 성폭행범 수사해달라"…공소시효 남았지만 힘든 이유는?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검정고시 자랑은 정상 단계 밟은 사람 모욕"…노재승 발언 논란 지속
  • 홍준표의 경고 "윤석열, 벌써 아첨에 둘러싸여…전두환 등극 때 같아"
  • "조동연, 모범적 아이였다"던 모교 교사…알고 보니 졸업 후 부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