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류중일 LG 감독, 30년 야구인생 보낸 삼성과 생애 첫 대결

기사입력 2018-04-27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30년 동안 '삼성 라이온즈'에서 선수와 감독 생활을 한 류중일 LG트윈스 감독이 이제는 삼성을 적으로 만난다.
생애 처음으로 삼성을 상대하는 류중일 감독의 목표는 당연히 승리다.
LG는 27∼29일 잠실에서 삼성과 홈 3연전을 치른다.
류 감독에게 있어 이번 3연전은 남다르다.
류 감독은 1987년 삼성에 입단해 '명 유격수'로 활약했다. 1999시즌 종료 뒤 은퇴한 류 감독은 곧바로 삼성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2011년부터는 '삼성 사령탑'에 올라 4년 연속 한국시리즈·정규시즌 통합우승(2011∼2014년), 5년 연속 정규시즌 우승(2011∼2015년)의 대업을 이뤘다.
201

6시즌을 끝으로 삼성 사령탑에서 물러난 류 감독은 2017년에도 '기술 자문'으로 삼성과 연을 이어갔다.
하지만 이제 그는 LG 트윈스 감독이다.
그라운드 위에서 양보는 없다. 삼성은 10위(10승 18패)로 처졌다. 반면 LG는 최근 6연승 신바람을 내며 단독 3위에 올랐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전투기·폭격기 12대 '특별감시선' 넘어 무력도발…의도는?
  • 이준석 "어느 누구도 탈당 말라"…이순신 장군 '정중여산' 인용
  • 고민정, 김정숙 인도 순방 논란에 “국민의힘 허위사실에 어이상실”
  • '윤석열차' 그림 형사 처벌?…과거 대통령 풍자 처벌은?
  • 검찰, 박수홍 친형·형수 기소…"61억 7천 만 원 횡령"
  • 아산 횟집서 22만원 어치 먹튀…업주 "자수 안 하면 얼굴 그대로 올릴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