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성적 부진’ 황선홍 감독, 자진 사퇴

기사입력 2018-04-30 21:16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의 황선홍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서울은 30일 “황 감독이 어제(29일) 팀 성적 부진에 책임을 지고 구단에 사의를 밝혔다”라고 전했다.
서울은 고심 끝에 황 감독의 사의를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황선홍 감독은 성적 부진에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 황선홍 감독은 성적 부진에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2016년 6월 최용수 감독의 후임으로 서울의 지휘봉을 잡은 황 감독은 그 해 K리그1 우승 및 FA컵 준우승을 이끌었다.
그러나 지난해 K리그1 5위에 그치며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획득하지 못했다.
데얀, 윤일록 등 주요 선수가 이탈한 올해에는 2승 4무 4패로 12개

팀 중 9위에 그치고 있다. 선두 전북현대와 승점차가 17이다.
한편, 서울은 팀의 빠른 안정을 위해 이을용 코치를 감독대행으로 선임했다.
2002 한일월드컵 4강의 주역인 이 감독대행은 강원FC, 청주대 코치를 거쳐 지난해부터 서울에서 지도자 생활을 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