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결정적 스리런포’ 김현수 “공 띄우자 생각했는데 좋은결과”

기사입력 2018-05-11 22:38 l 최종수정 2018-05-11 22: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황석조 기자] 결정적인 순간, 김현수(30·LG)가 4번 타자가 무엇인지 보여줬다.
LG 트윈스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서 14-9로 승리했다. 스코어가 말해주듯 양 팀 도합 33안타가 터지는 난타전이 펼쳐졌다. 1회 LG의 선취점으로 경기가 시작됐으나 양 팀은 몇 차례나 역전과 재역전을 반복했다. 결정적인 홈런포가 연거푸 쏟아진 경기였다.
그중 승리를 가져온 결정적 한 방은 김현수의 몫이었다. 김현수는 8회 2사 후 팀이 10-8로 리드를 잡은 기세를 이어가는 스리런 아치를 그렸다. 앞서 네 번의 타석서 전부 범타에 그쳤지만 4번 타자로서 가장 필요한 순간, 결정적인 한 방을 날린 것이다.
김현수(사진)가 11일 인천 SK전서 8회초 결정적 스리런포를 날렸다. 사진(인천)=김재현 기자
↑ 김현수(사진)가 11일 인천 SK전서 8회초 결정적 스리런포를 날렸다. 사진(인천)=김재현 기자
경기 후 김현수는 “승리해서 기쁘다. 앞에서 지환이가

잘 해줘서 나에게 찬스가 왔다. 기회가 왔을 때 놓치지 말자는 생각으로 타석에 들어섰다”며 “지환이가 앞에서 역전시켜줘서 부담 없이 칠 수 있었다. 앞 타석에서 계속 땅볼이 나와 조금 공을 띄우자 생각했는데 다행히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광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0명 넘어…교회발 초등생도 감염
  • NHK출구조사 "일본 도쿄지사 선거 고이케 재선 확실시"
  • [종합뉴스 단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1년…직장인 45% "여전히 갑질 당했다"
  • 박원순 "GBC 공공기여금 1조 7천억 강남 독식 안 돼" 국토부 비판
  • 일본 구마모토 폭우로 40여 명 피해…요양원 노인 17명 심정지
  • 해운대서 미군 폭죽 난동…마스크도 없이 떼지어 활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