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장정석 감독 “안우진 복귀시기, 정해진 바 없다”

기사입력 2018-05-12 16: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한이정 기자] 장정석 넥센 히어로즈 감독이 신인 안우진의 복귀시기에 대해 “정해진 바 없다”고 전했다.
장 감독은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앞서 안우진의 복귀 시기에 대한 질문에 “아직 계획은 없다. 징계 중이기도 하고 얘기를 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안우진은 2018 신인 1차 드래프트에서 넥센의 지명을 받은 신인이다. 휘문고를 졸업한 그는 우수한 신체조건에 153km에 육박하는 빠른 속구,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해 탈고교급으로 평가 받았다.
2018 신인 1차지명으로 넥센에 입단한 신인 안우진의 복귀 시기에 대해 장정석 감독은 얘기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넥센 히어로즈 제공
↑ 2018 신인 1차지명으로 넥센에 입단한 신인 안우진의 복귀 시기에 대해 장정석 감독은 얘기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넥센 히어로즈 제공
그러나 고교 시절 후배를 폭행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비난이 거세게 일었다. 넥센은 안우진에게 50경기 출장 정지라는 자체 징계를 내렸다. 이에 스프링캠프 뿐 아니라 시범경기, 2군 경기에도 출전하지 못 했다.
넥센은 11일 현재 41경기를 치렀다. 9경기 후면 안우진은 1,2군 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 이에 장 감독은 “얘기를 해봐야 할 일이다”면서 “우리 팀 투수 엔트리 이동이 거의 없는 상태다. 조

덕길 김선기 김성민 등 투수들도 잘 해주고 있어 과부하 염려도 없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저니맨과의 경기에 등판했다는 보고는 받았다. 그러나 직접 본 게 아니라 정확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게 없다”면서도 징계가 끝나면 2군에서 점검할 필요도 있다고 시사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