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오승환, 시즌 세번째 연투...보스턴전 1.1이닝 2K 무실점

기사입력 2018-05-13 07:59 l 최종수정 2018-05-13 0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휴스턴) 김재호 특파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오승환이 시즌 세번째로 연투했다.
오승환은 13일(한국시간)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홈경기 팀이 2-4로 뒤진 7회초 2사 2루에서 애론 루프를 구원 등판했다. 1 1/3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의 깔끔한 투구로 점수차를 지켰다. 총 투구 수 18개, 평균자책점은 1.45로 내려갔다.
전날 같은 팀을 상대로 1이닝을 던진데 이어 이틀 연속 마운드에 올랐다. 시즌 세번째 연투. 또한 시즌 두번째로 1이닝 이상 소화했다.
오승환이 또 한 번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사진=ⓒAFPBBNews = News1
↑ 오승환이 또 한 번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사진=ⓒAFPBBNews = News1
오승환은 2사 2루 실점 위기에서 우타자 핸리 라미레즈를 상대했다. 앞서 투런 홈런을 때렸던 라미레즈를 상대로 3구만에 유격수 뜬공을 유도, 이닝을 끝냈다. 75마일 커브로 뜬공을 유도했다.
8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J.D. 마르티네스를 상대로 볼카운트 2-2에서 6구째 높은 패스트볼로 헛스윙을 유도, 삼진을 뺏었다. 잰더 보가츠도 4구만에 좌익수 뜬공으로 잡았다.
좌타자 라파엘 데버스를 상대로는 커터가 가운데로 몰리며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다음 타자 에두아르도 누네즈를 삼구삼진 처리, 8회를 마감했다. 초구부터 방망이를 낸 누네즈를 상대로 커터와 패스트볼을 이용해 연속 헛스윙을 유도했다. 데버스가 2루 도루를 시도했지만 소용없었다.
9회초 마운드를 라이언 테페라에게 넘기고 교체됐다. 그 사이 팀이 득점을 내지 못하며 승패없이 물러났다.

토론토는 2-5로 졌다. 6이닝 7피안타 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4실점을 기록한 마르코 에스트라다가 패전투수가 됐다. 한 차례 선발 등판을 걸렀던 보스턴 선발 데이빗 프라이스는 5 1/3이닝 5피안타 1피홈런 3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greatm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만취 승객 상대로 성폭행 시도한 택시기사…블랙박스 훼손까지
  • 자가격리 어기고 출근한 40대, 보건소 복귀 요청에 "데리러 오라"
  • 국내 유행 코로나19는 '전파력 6배' 높은 GH 그룹 바이러스
  • "손정우 풀어준 강영수, 대법관 후보 자격 박탈"…국민청원 '10만 돌파'
  • '청문회 공격수' 박지원, 이번엔 '수비수'로 국회 검증대 오른다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