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시애틀 2루수 카노, 사구에 오른손 골절

기사입력 2018-05-14 0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휴스턴) 김재호 특파원] 시애틀 매리너스 주전 2루수 로빈슨 카노가 다쳤다.
카노는 14일(한국시간)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원정경기 3회초 타격 도중, 상대 선발 블레인 하디가 던진 공에 오른손을 맞았다. 몸쪽 높게 들어오는 88마일 패스트볼을 피하려고 몸을 틀었지만, 손이 맞는 것을 막을 수는 없었다.
카노는 이후 통증을 호소하며 그대로 그라운드에 주저앉았다. 앤드류 로마인과 대주자 교체됐다.
로빈슨 카노가 다쳤다. 사진(美 디트로이트)=ⓒAFPBBNews = News1
↑ 로빈슨 카노가 다쳤다. 사진(美 디트로이트)=ⓒAFPBBNews = News1
이후 검진 결과는 더 안좋았다. 매리너스 구단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오른손 다섯번째 손가락뼈에 골절이 발견됐다. 이 부상으로 카노는 당분간 전열을 이탈하게됐다.
올스타 8회, 골드글러브 2회, 실버슬러거 5회 경력을 갖고 있는 카노는 지난 2014시즌을 앞두고 매리너스와

10년간 2억 4000만 달러에 계약을 맺었다.
2014시즌 이후 매 시즌 최소 150경기 이상 소화하며 꾸준히 팀에 기여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번 시즌도 38경기에서 타율 0.289 출루율 0.383 장타율 0.444 4홈런 23타점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다. greatm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