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전인지, 킹스밀 챔피언십서 시즌 첫 승 도전

기사입력 2018-05-15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에서만 2승을 거둔 전인지(24)가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 이후 좀처럼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5차례 '준우승'을 했지만 올해는 6개 대회 중 3월 뱅크 오브 파운더스컵에서 공동 5위로 한 차례 톱10에 든 것이 전부다.
그러다보니 세계랭킹도 15위(14일 기준)로 내려앉았다.
그런 전인지가 17일부터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리버 코스(파71·6445야드)에서 열리는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그동안 부진을 털어낸다.
지난해 그는 3라운드까지 단독 2위로 우승 경쟁을 펼치다가 렉시 톰프슨(미국)에 이어 준우승했다.
이번 대회엔 한국 선수 중 가장 세계랭킹이 높은 박인비

(30·1위)와 박성현(25·4위)이 출전하지 않는 가운데 세계랭킹 5위 유소연(28)과 3월 KIA 클래식 우승자 지은희(32) 등이 우승 경쟁에 뛰어든다.
톰프슨은 아직 올 시즌 두 차례 톱10 외엔 우승이 없고 최근 성적도 썩 좋지 않아 대회 2연패가 더욱 간절하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번 국회는 '민생국회' 될까…의석 수로 누르겠다 vs 대통령 거부권 행사
  • 이화영 전 부지사 측근 영장 기각…'이재명 연관성' 수사 기로
  • 정치권, 휴일도 비속어 논란 갑론을박…"국격 무너져" vs "광우병 획책"
  • 연인 폭행·협박에 스토킹해도…'반의사불벌죄'로 처벌 면했다
  • 코로나 빗장 푼 홍콩…중국 본토는 언제쯤?
  • 러시아 동원령 대피에 핀란드 입국 제한…"우크라에 탱크도 팔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