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역할 커진 한승혁, 6번째 선발 등판이 가지는 의미

기사입력 2018-05-16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6번째 선발 등판을 앞둔 KIA 타이거즈 투수 한승혁(25). 보여줘야 할 것이 많은 등판이다.
한승혁은 16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나선다. 올 시즌 7번째 등판이자 6번째 선발등판. 맞서는 넥센은 신재영을 예고했다.
시즌 출발이 늦었음에도 한승혁은 선발투수로서 성공적인 변신 중이다. 아직 1승2패 평균자책점 6.07이라는 성적이 말해주듯 수치상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4월10일 이후로 큰 변수 없이 로테이션을 지키고 있다. 임기영의 뒤늦은 출발, 부진한 헥터, 더딘 영건선발진 성장 속에서 한승혁의 비중이 점점 높아지는 이유다.
한승혁(사진)이 16일 고척돔에서 넥센을 상대로 올 시즌 6번째 선발 등판에 나선다. 사진=김재현 기자
↑ 한승혁(사진)이 16일 고척돔에서 넥센을 상대로 올 시즌 6번째 선발 등판에 나선다. 사진=김재현 기자
한승혁은 지난 4월27일 kt전, 5월3일 롯데전 모두 6이닝 이상을 소화했고 실점도 최소화하는 등 내용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그에 앞서 4월20일 두산전, 가장 최근 등판인 5월9일 두산전 결과가 좋지 않아 불안한 인상도 남겼다. 한승혁은 두 번의 두산전 모두 5이닝을 소화하지 못했고 각각 6실점(4월20일), 7실점(9일)을 기록하며 무너졌다. 두산만 상대하면 피안타가 늘었고 볼넷도 증가했다.
결과적으로 한승혁은 시행착오가 불가피한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성공적으로 선발에 안착 중이라는 평가가 가능하다. 다만 두산전에는 유독 고전했는데 타선에 짜임새와 힘이 있고 노림수에 능한 팀에게는 아직 역부족임을 드러냈다. 아직 완전히 자리 잡았다 평가하기에는 넘어야할 장벽이 많음을 간접 증명한 것이다.
올 시즌 첫 등판하는 넥센전에서 한승혁은 종전보다 더 안정되고 전략적인 피칭이 요구된다. 주축타자들이 대거 부상으로 빠지게 된 넥센이지만 전체적인 짜임새가 좋고 장영석, 김규민 등 대체자원도 즐비하다. 초중반 집중력이 강하기에 한승혁으로서는 공격적이지만 효과적인 피칭을 펼치는 것이 관건으로 꼽힌다. 이번 시즌 첫 등판하는 고척돔에서의 적응도 하나의 변수로 꼽힌다.
KIA는 15일 경기서 양현종이 8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며 팀 2연승을 이끌었다. 타선이 크게 터지지 않았지만 에이스의 힘이 빛났다. 지난 13일 대구 삼성전 헥터의 큰 부진 흐름 충격을 덜어내는 계기가 됐다.
그렇지만 냉정하게 양현종-팻딘 정

도만 제외하면 KIA 선발진은 견고하지 못한 상태다. 임기영은 아직 조심스럽고 헥터의 부진은 고민거리다. 최근 부상자 복귀 등 호재로 팀이 탄력 받은 상태인데 선발 마운드가 중심을 잡아줘야 하는 상황. 현재로서는 한승혁에게 더 큰 임무가 맡겨질 수밖에 없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사상 첫 '서울특별시기관장'…장지는 경남 창녕군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단독] "n번방 봤다"고 자랑한 남성…수사해 보니 불법 촬영물 소지
  •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 '팀 닥터' 안 모 씨 체포
  • 200mm 폭우에 물바다 된 부산…차도 떠내려가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부검 없이 유족에 인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