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kt 주권, ‘롤로코스터 피칭’ 패턴 깨트릴까

기사입력 2018-05-16 11:04 l 최종수정 2018-05-16 1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롤로코스터 피칭'을 거듭하고 있는 kt 위즈의 주권(23)이 그간 약했던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패턴 깨트리기에 도전한다.
주권은 16일 대전에서 열릴 한화 이글스와의 주중 3연전 두 번째 경기 선발로 예고됐다. 한화의 최근 상승세는 무섭지만, 타선에서 하나 둘 초반 페이스를 잃은 선수가 나오고 있어 호투의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주권은 부진과 호투를 반복하는 패턴이 이어지고 있다. 주권은 첫 두 경기에서 크게 부진했다. 3월 25일 KIA전 3이닝 7실점, 31일 두산전 4이닝 8실점으로 무너졌다.
주권이 그간 부진했던 한화를 상대로 패턴 깨트리기에 도전한다. 사진=MK스포츠 DB
↑ 주권이 그간 부진했던 한화를 상대로 패턴 깨트리기에 도전한다. 사진=MK스포츠 DB
한 달 동안 2군에서 시간을 보낸 뒤, 복귀전인 4월 28일 KIA전에서 7이닝 2실점(1자책)으로 설욕에 성공하며 다시 일어서는 듯 했으나 5월 4일 넥센전에서 4⅔이닝 8자책으로 또 부진하고 말았다. 하지만 10일 삼성전에서 6⅔이닝 2실점으로 잘 던지면서 부진-호투-부진-호투의 패턴이 만들어졌다. 벌써 4경기째다.
패턴에 따르면 이번 한화전은 주권이 부진할 차례다. 그가 한화를 상대로 크게 부진하고 있다는 데이터도 있다. 주권은 통산 한화전 10경기(6선발)에서 27 ⅔이닝 동안 27점이나 내준 바 있다. 평균자책점은 8.78에 이른다.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한 경기는 한 경기, 무실점을 기록한 경기도 한 경기에 불과하다.
그만큼 주권이 한화를 상대로 패턴을 깨뜨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패턴과 데이터는 한 방향을 가리키고 있지만, 경기 결과는 뚜껑을 열어봐야 아는 법이다. 주권은 호투한 두 경기에서 패스트볼의 비중을 높여 효과를 봤는데, 한화 타선이 패스트볼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재미있는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mksport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만취 승객 상대로 성폭행 시도한 택시기사…블랙박스 훼손까지
  • "불법 촬영물 지워줄게"…옛 연인 유인해 성폭행한 남성 '구속 송치'
  • [속보] "3∼4월 미국·유럽서 GH 바이러스 유입…최근 유행 주도하는듯"
  •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어대낙' 다음은 누구?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