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요원한 첫 승` 다르빗슈, 근육 경련으로 조기 강판

기사입력 2018-05-16 15: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다르빗슈 유(32·시카고 컵스)의 첫 승 사냥이 또 실패로 끝났다.
다르빗슈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컴벌랜드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독감에서 회복된 다르빗슈는 복귀전에서 애틀랜타 타선을 4회까지 산발 3안타 1실점으로 막았지만, 오른쪽 종아리 경련 증상으로 마이크 몽고메리와 교체되고 말았다.
다르빗슈가 종아리 근육 경련으로 강판되며 또 첫 승 사냥에 실패했다. 사진=AFPBBNews=News1
↑ 다르빗슈가 종아리 근육 경련으로 강판되며 또 첫 승 사냥에 실패했다. 사진=AFPBBNews=News1
멀고도 험한 첫 승 사냥이다. 다르빗슈는 FA 이적 첫 시즌인 올해 단 1승도 거두지 못하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7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부진과 불운 속에 승리 없이 3패 평균자책점 5.56에 그치고 있다.
조 매든 시카고 컵스 감독

은 ESPN과의 인터뷰를 통해 “트레이너가 다르빗슈의 종아리 경련 증상을 알렸다. 다르빗슈는 계속 던지고 싶어했지만, 내가 만류했다”고 설명했다.
컵스는 1-2로 뒤진 9회초 에디슨 러셀의 동점타와 벤 조브리스트의 역전 결승타로 애틀랜타에 3-2로 이겼다. mksport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