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잉글랜드, 월드컵 최종 명단 확정…1998년생 아놀드 발탁

기사입력 2018-05-16 2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축구종가’ 잉글랜드가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 명단 23명을 확정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16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월드컵에 참가할 최종 명단을 발표했다.
해리 케인, 델리 알리(이상 토트넘), 마커스 래쉬포드, 제시 린가르드(이상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라힘 스털링, 존 스톤스(이상 맨체스터 시티),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 대니 웰백(아스널) 등이 포함됐다.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는 2018 러시아월드컵에 참가한다. 사진=ⓒAFPBBNews = News1
↑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는 2018 러시아월드컵에 참가한다. 사진=ⓒAFPBBNews = News1

1998년생 수비수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리버풀)가 발탁된 게 가장 눈에 띈다. 연령별 대표팀을 거쳤으나 A매치 출전 경력은 없다.
게리 케이힐(첼시)이 다시 삼사자 군단에 합류했으며 국제 경험이 많지 않은 루벤 로프터스 치크(첼시)와 닉 포프(번리)도 월드컵 출전 기회를 얻었다.
사우스게이트 감

독은 5명의 예비 명단도 공개했다. 아담 랄라나(리버풀), 제이크 리버모어(웨스트 브로미치), 루이스 쿡(본머스), 제임스 타코우스키, 톰 히튼(이상 번리) 등이 이름을 올렸다.
한편, 잉글랜드는 러시아월드컵에서 벨기에, 튀니지, 파나마와 G조에 속해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골프장 첫 감염…방역 당국 "통화 시 마스크 착용해야"
  • [뉴스추적] 3년 만의 안보라인 교체…박지원 발탁 이유는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