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최지만, 애리조나전 2루타에 결승 득점

기사입력 2018-05-23 11:23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밀워키 브루어스의 최지만이 팀 승리에 기여했다.
최지만은 23일(한국시간) 밀러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 2번 1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득점 2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86으로 내렸다.
단 한 개의 안타가 승부에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 6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최지만은 상대 선발 맷 코크를 상대로 볼카운트 1-1에서 3구째 87.4마일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익수 방면 빠지는 2루타를 터트렸다. 자신의 시즌 2호 2루타.
최지만은 2루타와 득점을 기록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 최지만은 2루타와 득점을 기록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밀워키는 이어진 1사 2, 3루 기회에서 도밍고 산타나가 바뀐 투수 호르헤 데 라 로사를 상대로 좌익수 뜬공을 때려 3루에 있던 최지만을 불러들였다.
이 득점은 이날 경기의 유일한 득점이 됐다. 밀워키는 1-0으로 승리, 애리조나를 상대로 2연승을 달렸다. 반대로 애리조나는 6연패를 기록했다. 최근 13경기 중 12경기를 졌다.
밀워키는 선발 쥴리스 챠신이 5이닝 2피안타 4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한데 이어 맷 알버스가 1이닝 무실점, 조시 헤이더가 2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코리 크네블은 9회를 막으며 세이브를 기록했다.
애리조나 선발 코크도 5 1/3이닝 3피안타 3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잘던졌지만, 타선 지원을 받지 못해

패전투수가 됐다. 애리조나 타자들은 이날 득점권에서 2타수 무안타, 5개의 잔루를 기록하며 침묵했다.
크레이그 카운셀 밀워키 감독은 9회말 수비에서 첫 타자 제이크 램의 볼넷 판정 때 볼판정에 대해 항의하다 앙헬 에르난데스 주심으로부터 퇴장 명령을 받았다. greatm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