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두 번째 찬스는 놓치지 않은 양석환의 절정타격감

기사입력 2018-06-08 22: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대구) 황석조 기자] 양석환은 1회초 시작부터 만루찬스를 맞이했다. 결과는 삼진. 이때까지 만해도 LG와 양석환의 다음 결과를 예단하기란 쉽지 않았다.
LG는 8일 대구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경기서 9-5로 승리했다. 팀 타율 1위 팀답게 이날도 타선이 폭발했다. 초반부터 흔들린 상대 젊은 투수(최채흥)를 제대로 공략해냈다.
그 중심에는 양석환이 있었다. 시작은 좋지 못했다. 1회초 LG는 안타와 볼넷을 더해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결정적 한 방이 나오지 않았다. 만루찬스까지 얻었지만 무득점. 특히 양석환이 만루찬스서 타석에 나와 삼진으로 아웃되고 말았다. 양석환 입장에서 크게 아쉬운 순간. 뿐만 아니라 LG 입장에서도 경기 흐름이 꼬이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들기 충분했다.
8일 양석환(사진)이 두 번째 찬스는 놓치지 않았다. 사진=MK스포츠 DB
↑ 8일 양석환(사진)이 두 번째 찬스는 놓치지 않았다. 사진=MK스포츠 DB
그러나 LG는 우려를 기우로 만들었다. 3회초 박용택이 투런포로 경기리드를 잡기 시작했고 이어 김현수와 채은성이 출루하며 기회를 만들었다. 그리고 다시 찬스서 타석에 선 양석환. 이번에는 달랐다. 상대투수 최채흥의 123km짜리 체인지업을 공략해 큼지막한 홈런을 그려냈다. 경기는 순식간에 5-0으로 벌어졌다. LG가 초반 확실히 기선을 제압한 장면이다. 경기 후반 두 점차까지 추격을 허용했기에 더욱 귀중한 점수였다.
양석환은

1회 찬스서 고개를 숙였지만 다시 찾아 온 찬스는 놓치지 않았다. 시즌 12호. 7일 잠실 한화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홈런이기도 했다. 최근 절정의 타격감을 자랑하고 있는 양석환은 6번 타순이지만 중심타선에 버금가는 활약으로 팀 타선 무게감을 더해줬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공기관 기관장 전용차량 운행기록은 '빈칸'…전수조사 676곳 중 22%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지하 화물차 옆 불길 시작…출입구 6개 중 2개만 열려 "법 강화 필요"
  • "이대로 투표 어렵다" 선관위에 지자체 공문 전달 안 한 행안부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