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일본 파라과이전 승률 34%…6경기 연속 무승?

기사입력 2018-06-12 13:05 l 최종수정 2018-06-12 13:32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일본-파라과이 평가전으로 월드컵 최종예행연습을 치르는 일본이 승리하기란 쉽지 않다는 전망이 나왔다.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의 티볼리 노이에서는 12일 오후 10시 5분(한국시간)부터 일본-파라과이 중립지역 A매치가 열린다. 일본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직전 마지막 평가전이다.
세계 최대 온라인 도박사 중 하나인 ‘베트 365’를 필두로 한 주요 12개 회사의 11일 오후 3시 배당률 평균은 일본 2.92-무승부 3.07-파라과이 2.63이다.
일본-파라과이는 러시아월드컵 대비 일본 최종 A매치다.
↑ 일본-파라과이는 러시아월드컵 대비 일본 최종 A매치다.

파라과이가 이길 가능성은 일본의 1.11배이며 일본 승률은 파라과이의 90.1%라고 예상한다는 얘기다. 보다 직관적으로 승률을 계산하면 일본 34.25%-파라과이 38.02%가 된다.
FIFA 랭킹 61위 일본은 러시아월드컵 H조에

속해있다. 세계랭킹 8위 폴란드와 16위 콜롬비아, 27위 세네갈과 겨뤄야 하는 험난한 일정이다.
일본은 파라과이전을 앞두고 A매치 1무 4패의 부진이다. FIFA 랭킹 32위 파라과이에도 이기지 못한다면 6경기 연속 무승의 침체 속에 러시아월드컵에 임하게 된다. dogma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