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피츠버그 감독 “강정호 트리플A 승격, 때가 왔을 뿐”

기사입력 2018-06-12 15: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클린트 허들(61)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감독이 강정호(31)의 트리플A 승격에 대해 입을 열었다.
12일(한국시간) 미국의 지역 언론 '피츠버그 포스트 가제트'는 강정호에 대한 허들 감독의 생각을 전했다.
“(승격의) 때가 되었을 뿐이다”고 짧게 입을 뗀 허들 감독은 “강정호는 충분히 싱글A 수준의 공을 지켜봤다. 속도, 회전, 좌·우 투수를 모두 체험했고, 유격수와 3루수로 경기에 출장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클린트 허들 피츠버그 감독이 강정호의 승격에 대해 입을 열었다. 사진=AFPBBNews=News1
↑ 클린트 허들 피츠버그 감독이 강정호의 승격에 대해 입을 열었다. 사진=AFPBBNews=News1
이어 허들 감독은 “더 이상 그를 싱글A에서 뛰게 하는 것은 역효과를 낳을 뿐이라고 판단했고,

트리플A로 이관했다”고 설명했다.
상위싱글A에서 타율 0.417, OPS(출루율+장타율) 1.406을 기록하고 트리플A로 승격된 강정호는 12일 첫 경기에서 3번 3루수로 출장, 4타수 무안타(3삼진)로 고전했다.
수비에서는 실책 없이 9이닝을 잘 마무리했다. mksport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토사물 먹이고 '물고문' 촬영해 유포…10대 3명 구속
  • [단독] "샤워실 쓰겠다"…80대 치매 독거노인 성추행
  • 최대 10억 시세 차익…과천 '로또 청약' 시작
  • [기자출연] 윤석열 '작심 발언' 배경은?…태도 논란도
  • [백신] 2명 부검 소견 '사인 불분명'…유정란이 문제?
  • 박순철 남부지검장 "정치가 검찰 덮어" 사퇴…추미애 "유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