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인터뷰] `주전 유격수` 김하성 "어릴 때부터 국제대회 뛸 수 있어 감사"

기사입력 2018-06-12 16:45 l 최종수정 2018-06-12 16:45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한이정 기자] 넥센 히어로즈의 주전 유격수를 넘어 국가대표 주전 유격수가 됐다. 김하성(23·넥센) 이야기다.
지난 11일 선동열 대표팀 감독과 코칭스태프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24인 최종 엔트리를 발표했다. 내야수 가운데 당당히 이름을 올린 이는 김하성. 선 감독은 김하성을 주전 유격수로 기용하겠다고 밝혔다.
12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릴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김하성은 "기분 좋다. 그래도 우승을 해야 하니까 컨디션 관리를 잘 해야 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하성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사진(고척)=한이정 기자
↑ 김하성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사진(고척)=한이정 기자
최근 열린 국제대회에 꾸준히 출전해 경기 감각을 키웠다. 지난해 3월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1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에서 뛰며 실력을 키웠다.
김하성은 "경험은 무시하지 못 한다는 말이 맞는 것 같다. 어릴 때부터 국제 대회에 뛸 수 있어 감사하다"며 "APBC 때는 국제 대회여도 젊은 선수들끼리 즐기자는 취지였기 때문에 매 경기 즐거웠고, 구자욱 형이나 박민우 형처럼 같이 뛰어보고 싶은 선수들과 함께 했기 때문에 재밌었다. 하지만 이번 아시안게임은 고참선배와 함께 하는 제대로 된 성인 대표팀이기에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함께 예비 엔트리에 올랐던 이정후 최원태 등은 제외됐다. 넥센에서 국가대표팀에 합류한 이는 김하성과 박병호가 전부다. 이에 김하성은 "정후와 원태는 우리 팀 주축이다. 잘 해주고 있어서 뽑힐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아쉽게 됐다. 다음 기회가 있다고 하지만 국가대표라는 것은 발탁되기 쉽지 않지 않나"고 전했다.
그러나 APBC에서 키스톤 콤비를 이뤄 강한 인상을 남겼던 박민우와 다시 합을 맞추게 됐다. 김하성은 "민우 형이 APBC

에서 1번 타자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최근 부진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데 워낙 잘 하는 선수니까 시즌 끝나면 분명히 형이 원하는 성적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어제 엔트리 발표나는 걸 보고 축하한다고 전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잘 할 것 같다"고 웃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