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갈 길 급한 롯데, 12일 마무리 손승락 1군 콜업

기사입력 2018-06-12 17:46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2018 KBO리그 정규시즌 8위로 처진 롯데 자이언츠가 마무리 투수 손승락을 1군으로 불러올렸다.
롯데는 1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손승락을 1군 엔트리에 등록했다.
지난 1일 1군에서 말소된 손승락은 2군으로 내려가기 전까지 21경기에 등판해 1승 3패 9세이브, 평균자책점 5.75를 기록했다. 리그를 대표하는 클로저답지 않은 성적이었다.
롯데 자이언츠 손승락. 사진=MK스포츠 DB
↑ 롯데 자이언츠 손승락. 사진=MK스포츠 DB
특하 지난달 29일부터 31일까지 부산 홈에서 열린 LG트윈스와의 3연전에서 2연속 블론세이브에 패전투수가 된 게 컸다. 롯데는 8회까지 앞서던 경기를 손승락이 무너지면서 두 차례나 내줬고, LG에 스윕을 당했다. 개막 7연패라는 핸디캡을 딛고 5월 중순 4위까지 치고 올라갔던 롯데가 추락하게 된 결정적인 장면이 바로 손승락의 난조였다.
손승락이 1군에서 자리를 비운 뒤로 롯데의 뒷문 불안은 심화됐다. 바로 다음날 1일에는 진명호와 오현택이 무너졌다. 오현택은 6-5로 앞선 8회초 진명호가 2사 만루 상황을 만들어놓고 내려간 뒤 마운드를 이어받았다가 정근우에 만루홈런을

맞았다. 다음날(3일)도 2-2 동점 상황에서 윤길현이 무너졌다
5일부터 열린 NC와의 마산 3연전에서도 초반 큰 점수를 낸 뒤 불펜이 추격을 허용하는 장면을 만들었다. 롯데로서도 손승락에 대한 갈증이 심했다. 결국 10일이 지나고 손승락은 1군에 복귀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