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연승’ 한용덕 감독 “공백 채워주는 새로운 선수…승리의 원동력”

기사입력 2018-06-12 22:32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한이정 기자] 한화 이글스가 넥센 히어로즈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한화는 12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6-2로 승리했다. 시즌 전적 37승 27패로 2위 자리를 유지했다.
강경학과 이성열의 활약이 빛난 가운데 선발 등판한 키버스 샘슨이 5이닝 5피안타 7탈삼진 2실점, 구원 등판한 장민재 김범수 송은범이 호투를 이어갔다.
한용덕 감독이 이끄는 한화 이글스가 12일 넥센을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사진(고척)=김재현 기자
↑ 한용덕 감독이 이끄는 한화 이글스가 12일 넥센을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사진(고척)=김재현 기자
경기 후 한용덕 한화 감독은 “강경학이 최고의 타격감을 이어가며 공격에 물꼬를 텄고, 이성열은 오늘도 승부처에서 영양가 넘치는 홈런을 쳐서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 샘슨이 안 좋은 상황에서도 5이닝을 막아주며 에이스 역할을 해줬다”고 전했다.
이어 “마운드에 오른 장민재 김범수 송은범이 완벽하게 막아줘서 깔끔하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시즌 초, 꼴찌 후보로 거론됐을 만큼 약체로 평가받던 한화지만 연일 상승세를 이어가며 1위 두산 베어스를 추격하고 있다

. 최근 한화는 어느 팀보다 뜨겁게 달아올랐다.
한 감독은 “이제 우리 선수들이 팽팽한 상황에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안정감 있는 수비를 한다. 기존 선수들이 빠지면 새로운 선수들이 완벽하게 공백을 채워주고 있다. 이것이 우리 팀 승리의 원동력이다”고 전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