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첫 홈런 신고’ 반슬라이크에 김태형 감독의 당부 “자기 스윙 해라”

기사입력 2018-08-12 16: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안준철 기자] “별 다른 얘기보다는 자기 스윙하라고 했죠.”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KBO리그 데뷔 홈런을 쏘아 올린 스캇 반슬라이크에게 당부한 말은 ‘자기 스윙’이었다.
김태형 감독은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8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팀간 13차전을 앞두고 “반슬라이크가 어제처럼만 한방씩 쳐주길 바란다”고 속내를 나타냈다.
전날(11일) 반슬라이크는 6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2볼넷으로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두산 베어스의 외국인 타자 스캇 반 슬라이크. 사진=김영구 기자
↑ 두산 베어스의 외국인 타자 스캇 반 슬라이크. 사진=김영구 기자
특히 4-2로 앞선 7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김태형 감독은 “컨택을 신경 쓰지 말고 편하게 자기 스윙하라고 했다”며

“2군에서 타격 스탠스에 대한 변화를 시도했고, 꾸준히 그 연습을 한 결과 좋은 타구들이 나왔다”고 칭찬했다.
한편 두산은 전날 빠졌던 주축 타자 김재환과 양의지가 선발 라인업에 복귀했다. 또 조쉬 린드블럼을 1군에서 말소하고, 외야수 백민기를 콜업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