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믿었던 박상영도 銀…펜싱 첫 날 ‘노 골드’

기사입력 2018-08-19 22:23 l 최종수정 2018-08-19 22: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이상철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펜싱 첫 날, 기대했던 금메달은 없었다. 메달 3개를 땄지만 금빛은 없었다. 아시안게임 개인전 첫 금메달 사냥에 나섰던 박상영(23·울산광역시청)도 결승에서 고개를 숙였다.
박상영은 19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 결승서 드미트리 알렉사닌(카자흐스탄)에 12-15로 졌다.
준결승서 가노 고지(일본)를 15-11로 꺾고 결승에 오른 박상영은 대표팀 선배 정진선(화성시청)을 꺾은 알렉사닌과 대결했다.
펜싱 에페의 박상영.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천정환 기자
↑ 펜싱 에페의 박상영.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천정환 기자

초반부터 끌려간 박상영을 괴롭힌 것은 그의 오른 무릎이었다. 통증을 느낀 그는 경기 도중 치료를 받기도 했다. 정상적인 경기력을 펼치기 어려웠다. 3-5까지 따라붙었으나 연이어 점수를 내주며 흐름을 빼앗겼다. 7-12에서 12-13까지 매서운 추격을 펼쳤으나 마지막 힘이 부족했다. 막판에는 그의 왼 다리까지 그를 힘들게 했다.
2014년 인천 대회에서 단체전 금메달에 힘을 보탰던 박상영은 이번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 개인전 및 단체전 2관왕에 도전했다. 결승까지 오르며 승승장

구했지만, 마지막 관문을 통과하지 못했다.
이로써 펜싱은 대회 첫 날 은메달 1개(박상영)와 동메달 2개(김지연·정진선)를 획득했다. 하지만 고대했던 금메달을 따지 못했다. 남자 에페 및 여자 사브르 개인전은 2014년 인천 대회에서 금메달을 수확한 종목이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평양돋보기] 북한 주민도 월드컵 본다…출전 포기 이유는?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11시 1분 신고자 등 2명 사망"…46분간 생존 가능성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