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日농구 선수 4명, 현지 유흥업소 방문 발각…즉시 퇴출

기사입력 2018-08-20 12: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인 일본 농구 대표팀 일원이 유흥업소에 방문한 사실이 발각돼 파문이 일었다.
20일 일본 언론 아사히 신문 온라인판은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인 남자 농구대표팀 4명이 지난 17일 새벽, 여성접대부가 있는 주점에 방문했다”며 “특히 이들은 사복도 아닌 JAPAN(일본)이 쓰여진 공식유니폼을 입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사태가 불거지자 일본올림픽위원회(JOC)는 해당 선수 4명을 즉각 귀국 시켰다. 야마시타 야스히로 일본 선수단장은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사과하며 고개를 숙였다. 다만 남은 농구대표팀 8명에 대해서는 정상적으로 대회에 출전할 것이라 덧붙였다. 팀 연대책임을 물을 소지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 중인 일본 농구대표팀 소속 4명이 현지 유흥업소에 방문한 사실이 발각돼 귀국 조치됐다. 사진=AFPBBNews=News1
↑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 중인 일본 농구대표팀 소속 4명이 현지 유흥업소에 방문한 사실이 발각돼 귀국 조치됐다. 사진=AFPBBNews=News1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