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아시안게임] 김현우 AG 레슬링 16강전 패배…올림픽 金 무색

기사입력 2018-08-22 15:52 l 최종수정 2018-08-22 2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김현우가 2018아시안게임 서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하계올림픽 남자레슬링 금1·동1 경력이 무색해졌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 센터에서는 22일 2018아시안게임 남자레슬링 그레코로만형 &
패자부활전을 통한 동메달을 노려볼 수 있긴 하지만 2014 인천아시안게임 –74㎏ 제패에 이은 김현우의 남자레슬링 두 대회 연속 금메달은 좌절됐다.
김현우가 2018아시안게임 남자레슬링 그레코로만형 –77㎏ 16강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금메달을 획득한 인천아시안게임 첫 경기에 임하는 모습. 사진=옥영화 기자
↑ 김현우가 2018아시안게임 남자레슬링 그레코로만형 –77㎏ 16강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금메달을 획득한 인천아시안게임 첫 경기에 임하는 모습. 사진=옥영화 기자
김현우는 하계올림픽과 국제레슬링연맹(UWW) 세계선수권, 아시아레슬링연맹(AAWC) 선수권과 아시안게임까지 남자레슬링 주요 대회를 모두 제패한 ‘그랜드 슬램 달성자’다.
2012 런던올림픽 –66㎏과 2013 세계선수권 –74㎏ 금메달로 남자레슬링 그레코로만형 국제무대를 호령한 김현우는 아시아선수권에서도 2010년 –66㎏ 우승에 이은 2013~2015년 ̵

1;74㎏ 3연패라는 압도적인 기량을 과시했다.
2018아시안게임은 김현우가 두 대회 연속 금메달을 달성할 기회로 여겨졌다. 그러나 2017년 2월 2일 친형과 말다툼 끝에 술병으로 서로의 머리를 내리쳤다가 쌍방 특수폭행으로 입건되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기도 했다. dogma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성폭행당했어도 같은 아파트에…피해자, 고통 호소
  • 상온 노출 백신 접종 1명 이상 반응…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3건 보고
  • 빅히트 공모가 13만 5천 원…100조 원 청약 몰리나?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문 대통령 "이유 불문하고 송구"…"김정은 사과는 각별한 의미"
  • [단독] "왜 연락 안 돼"…고교 후배 납치해 폭행·협박한 일당 구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