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승률 0.833’ 파주 챌린저스, KIBA 드림리그 우승 확정

기사입력 2018-08-22 17:27 l 최종수정 2018-08-22 1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양승호 감독이 이끄는 파주 챌린저스가 우승을 확정지었다.
파주 챌린저스는 21일 구의야구장에서 열린 2018 한국독립야구연맹 KIBA 드림리그 서울저니맨 외인구단과의 경기에서 6-4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파주 챌린저스는 시즌 15승 2무 3패를 기록, 남은 4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리그 우승을 결정지었다. 2위 연천 미라클과는 5경기차다.
역전승이었다. 경기 초반 서울 저니맨의 선발투수 최종완(인천고)의 구위에 눌려 0-4로 끌려갔다. 하지만 불펜투수들을 공략해 7회에서만 5득점을 대거 뽑아내며 역전에 성공했다.
파주 챌린저스 선수들이 경기 전 파이팅하는 모습. 사진=한국독립야구연맹 제공
↑ 파주 챌린저스 선수들이 경기 전 파이팅하는 모습. 사진=한국독립야구연맹 제공
이후 9회에서도 1점을 추가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아 귀한 승리를 거뒀다. 채하림(청원고-제주관광대)은 7회 2사 후 마운드에 올라 6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처리하는 위력을 발휘했고, 박민구(진흥고)는 4타수 3안타 3타점을 올렸다.
파주 챌린저스는 24일과 28일에 구의야구장에서 오후 3시 연천 미라클과 맞대결을 펼친다. 이어 31일 오후 3시 파주 챌린저스파크에서 서울 저니맨 외인구단과 경기를 갖는다. 9월 4일 오전 10시 같은 장소에서 의정부 신한대와의 경기를 끝으로 시즌을 마친다

.
파주 챌린저스는 지난해 투수 현기형과 김호준을 두산 베어스와 육성 선수로 계약을 맺도록 성장시켰다. 당시 둘은 양승호 감독 지도하에 독립리그에서 한 단계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파주 챌린저스는 이번 시즌에도 독립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며 미래를 밝혔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석연휴 고비, 무조건 넘길 것" 연휴에도 쉬지 않는 선별진료소
  • "월북시 사살하기도" 신동근 발언에…진중권 "무서운 사람"
  • 일본 법원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피해 주민에 배상하라"
  • 서욱 국방장관 "국민 생명 지킬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할 것"
  • 북한, 야스쿠니 참배한 아베에 "군국주의 광신자 정체 드러낸 것"
  • 야당, '사과 요구' 추미애에 "추석날 국민 열 받게 하지 말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