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라이브 피칭’ 나선 임찬규 “컨디션 좋다”

기사입력 2018-08-22 17: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한이정 기자] 22일 최충연(21·삼성라이온즈)과 임찬규(26·LG트윈스)가 실전 무대를 앞두고 라이브피칭을 소화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야구대표팀이 22일 잠실야구장에서 마지막 국내 훈련을 소화했다. 이들은 23일 출국, 26일 대만과 첫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이날 임찬규와 최충연은 상의 끝에 불펜피칭 일부를 라이브피칭으로 대신했다. 마운드 위에서 타자들을 상대로 공을 뿌렸다. 대표팀 소집 이후 처음이다.
임찬규가 22일 대표팀 훈련에서 라이브 피칭을 소화했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 임찬규가 22일 대표팀 훈련에서 라이브 피칭을 소화했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라이브 피칭 후 임찬규는 “타자들을 다 상대해 봤는데 생각보다 힘들었다”고 전했다. 쉬어가는 타선 없이 소위 내로라하는 타자들이 모여 있어 던지는데 애를 먹었다고.
임찬규는 “연습이라 생각하고 편하게 던지긴 했지만 힘든 감이 있었다. 타자들도 강하게 치지 않고 타이밍만 맞춘다는 느낌으로 살살 던진 듯한데 상대하기 힘들었

다”고 혀를 내둘렀다.
이어 “강타자들이 줄줄이 나와서 그런 듯하다. 타자들의 컨디션이 정말 좋다. 시즌 때보다 푹 쉬어서 그런지 더 좋은 듯하다”고 말했다.
마운드 위에서 30개, 불펜피칭으로 20개가량 공을 던졌다는 임찬규는 “내 컨디션 역시 좋다”고 웃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