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인터뷰] 토너먼트 앞둔 허재 감독 “선수 컨디션, 8강에 맞추고 있다”

기사입력 2018-08-22 22:35 l 최종수정 2018-08-22 22: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안준철 기자] “선수들 컨디션을 8강에 맞추고 있다.”
허재호가 이제 토너먼트에 돌입한다. 토너먼트에서는 쉽지 않은 상대와의 대결이 예상된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농구대표팀이 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바스켓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남자농구 A조 조별리그 태국과의 최종전에서 117&
허재 감독. 사진=MK스포츠 DB
↑ 허재 감독. 사진=MK스포츠 DB
이날 승리로 조별예선 3전 전승을 기록한 한국은 A조 1위로 8강행을 확정했다. 직전 경기였던 지난 16일 몽골전 승리로 8강 진출을 결정지었지만, 이날 경기도 8강을 앞두고 중요했다. 일단 경기 일정상 6일 만에 치르는 실전이기에 선수들의 컨디션을 점검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한국의 주포인 라건아(리카르도 라틀리프)는 전반에만 21득점을 한 뒤 후반에는 벤치에서 쉬었다. 허재 감독은 한 수 아래인 태국을 맞아 고른 선수 기용을 했다.
경기 믹스트존에서 만난 허재 감독은 “약체랑 해서 쉬운 경기 했고, 선수들 컨디션을 점검하는데 초점을 맞추느라 연습경기 하는 듯 선수들 다 기용했다”라고 설명했다.
8강전 상대는 D조 2위가 유력한 필리핀이다. D조는 강력한 우승후보인 중국과 필리핀, 카자흐스탄이 속해있는데, 전날(21일) 중국이 필리핀과 접전 끝에 승리해 1위가 유력하다.
허재 감독도 이 경기를 직접 지켜봤다. 특히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필리핀에 합류한 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가드 조던 클락슨은 경계 대상 1호다. 허 감독은 “조던 클락슨이 들어오는 바람에 생각한 것보다 필리핀의 분위기라든지 나머지 선수들이 기량 이상으로 활약해주더라. 그래서 중국이 쉽게 경기를

풀지 못했다”고 말했다. 허 감독은 8강전 대비에 대해 “수비적으로도 여러 전술을 쓸 생각이다. 맨투맨이라든지, 존디펜스라든지, 변칙수비라든지 다양하게 활용하고, 오펜스에서는 상대 수비를 최대한 괴롭힐 생각이다. 남은 시간 준비 잘해보겠다”라고 다짐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성폭행당했어도 같은 아파트에…피해자, 고통 호소
  • 상온 노출 백신 접종 1명 이상 반응…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3건 보고
  • 빅히트 공모가 13만 5천 원…100조 원 청약 몰리나?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문 대통령 "이유 불문하고 송구"…"김정은 사과는 각별한 의미"
  • [단독] "왜 연락 안 돼"…고교 후배 납치해 폭행·협박한 일당 구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