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결전지 출국 이상무, SUN “천만다행, 최선 다하겠다”

기사입력 2018-08-23 15: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공항) 황석조 기자] “천만다행이다.”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이 가슴을 쓸어내렸다. 대망의 아시안게임 출국을 앞둔 대표팀은 23일 결전의 장소 자카르타로 떠나기 위해 인천공항에 모였다. 다만 오전까지 출국여부가 불확실했다. 19호 태풍 솔릭으로 인한 기상악화로 연착 내지 결항 등의 변수가 생길 확률이 있었기 때문. 선 감독은 관련해 선수들 컨디션 관리가 쉽지 않을 수 있다며 우려를 내비쳤다.
다행스럽게 이날 오후 3시 무렵까지도 수도권 지역은 태풍의 영향권에 들지 않았다. 태풍의 북상 속도가 느려 비행기 이륙인 5시 무렵까지도 큰 변수는 없을 전망. 선 감독은 출국 수속을 마친 뒤 “천만다행이다. 태풍 때문에 혹시 비행기가 결항 돼 내일 출발하게 될까봐 걱정했다. 결항 됐다면 현지 적응훈련을 할 수 있는 날이 하루 밖에 없었을 것이다”고 안도의 목소리를 냈다.
선동열(사진) 야구국가대표팀 감독이 23일 결전지 자카르타로 떠나기전 각오를 밝혔다. 사진(인천공항)=김영구 기자
↑ 선동열(사진) 야구국가대표팀 감독이 23일 결전지 자카르타로 떠나기전 각오를 밝혔다. 사진(인천공항)=김영구 기자
대표팀은 지난 18일 소집 뒤 네 차례 짧지만 임팩트 있는 훈련을 펼쳤다. 기술훈련보다는 주로 회복훈련에 매진했다. 선 감독은 “생각보다 선수들 컨디션이 괜찮다. 전체적으로 움직임 좋더라”며 “선수들에게 체력적인 면을 강조했다”고 훈련에 대해 만족스러움 속 혹시 있을 체력적 변수를 경계했다.
가장 중요한 첫 경기 26일

대만전 선발투수는 정해서 본인에게 통보까지 했다. 선 감독은 선수명에 대해 아직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다고 전했다. 양현종(KIA)이 유력한 상태다.
선 감독은 “매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 국민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성폭행당했어도 같은 아파트에…피해자, 고통 호소
  • 상온 노출 백신 접종 1명 이상 반응…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3건 보고
  • 빅히트 공모가 13만 5천 원…100조 원 청약 몰리나?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문 대통령 "이유 불문하고 송구"…"김정은 사과는 각별한 의미"
  • [단독] "왜 연락 안 돼"…고교 후배 납치해 폭행·협박한 일당 구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