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아시안게임] 韓 여자조정 경량급 쿼더러플 스컬 AG 사상 첫 입상

기사입력 2018-08-23 16:22 l 최종수정 2018-08-23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2018아시안게임을 통해 한국 조정 역사가 새로 쓰였다.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슬라탄주 팔렘방의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에서는 23일 2018아시안게임 여자조정 경량급 쿼더러플 스컬 결선이 열렸다. 한국 정혜리-최유리-구보연-지유진 조는 7분06초22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쿼드러플 스컬’은 한 사람이 양쪽에 노를 잡고 하는 4인·1조 경기다. ‘경량급’의 기준은 여자조정의 경우 평균 57㎏이며 누구든 59㎏을 초과할 수 없다.
2018아시안게임 여자조정 경량급 쿼더러플 스컬 대표팀 경기 모습. 사진(인도네시아 팔렘방)=AFPBBNews=News1
↑ 2018아시안게임 여자조정 경량급 쿼더러플 스컬 대표팀 경기 모습. 사진(인도네시아 팔렘방)=AFPBBNews=News1
한국 여자조정 경량급 쿼더러플 스컬 입상은 아시안게임 최초다. 지유진은 아시안게임 경량급 싱글 스컬 선수로 2010년 광저우대회

은메달 및 2014년 인천대회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최유리 역시 경량급 싱글 스컬 출신이다. 해당 종목 2017 아시아조정연맹(ARF) 선수권 3위 경력이 있다.
여자 경량급 쿼더러플 스컬 3위까지 아시안게임 한국 조정 통산 성적은 금3·은22·동22가 됐다. dogma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코로나 소상공인 2차지원금 내일부터 지급…먼저 신청하면 먼저 받는다
  • 트럼프 "코로나19 중국 책임" vs 시진핑 "정치화 말라"
  • '주택임대차보호법' 국무회의 통과…29일부터 전월세 전환율 4%→2.5%
  • '패트 충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오늘 첫 정식 재판
  • '사기 의혹' 니콜라 주식 폭락…'서학 개미' 손실액 340억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