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아시안게임] 韓 조정 새역사…女 경량급 쿼더러플스컬 AG 銅

기사입력 2018-08-23 16:26 l 최종수정 2018-08-23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18아시안게임 여자조정 경량급 쿼더러플 스컬 대표팀 경기 모습. 사진(인도네시아 팔렘방)=AFPBBNews=News1
↑ 2018아시안게임 여자조정 경량급 쿼더러플 스컬 대표팀 경기 모습. 사진(인도네시아 팔렘방)=AFPBBNews=News1


2018아시안게임으로 한국 조정 역사가 바뀌었다.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슬라탄주 팔렘방의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에서는 23일 2018아시안게임 여자조정 경량급 쿼더러플 스컬 결선이 진행됐다. 한국 정혜리-최유리-구보연-지유진 조는 7분06초22로 3위에 올랐다.

‘쿼드러플 스컬’은 한 사람이 양쪽에 노를 잡고 하는 4인·1조 경기다. ‘경량급’의 기준은 여자조정의 경우 평균 57㎏이며 누구든 59㎏을 넘을 수 없다.

아시안게임 여자조정 경량급 쿼더러플 스컬 메달은 한국 최초다. 지유진은 아시안게

임 경량급 싱글 스컬 선수로 2010년 광저우대회 준우승 및 2014년 인천대회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최유리 역시 경량급 싱글 스컬 출신이다. 해당 종목 2017 아시아조정연맹(ARF) 선수권 동메달리스트다.

여자 경량급 쿼더러플 스컬 3위까지 아시안게임 한국 조정 역대 성적은 금3·은22·동22가 됐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추석연휴 고비, 무조건 넘길 것" 연휴에도 쉬지 않는 선별진료소
  • "월북시 사살하기도" 신동근 발언에…진중권 "무서운 사람"
  • 서욱 국방장관 "국민 생명 지킬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할 것"
  • 미국 첫 대선 TV 토론, 바이든이 앞섰다…'트럼프 우세 28%에 그쳐'
  • 북한, 야스쿠니 참배한 아베에 "군국주의 광신자 정체 드러낸 것"
  • 야당, '사과 요구' 추미애에 "추석날 국민 열 받게 하지 말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