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인터뷰] 이승우의 자신감 “강팀은 우리…못 이길 亞 팀 없다”

기사입력 2018-08-24 00:41 l 최종수정 2018-08-24 0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치카랑) 이상철 기자] 이란전에서 쐐기골을 넣으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 진출을 이끈 이승우(20·헬라스 베로나)가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한국은 23일 오후 9시30분(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 이란전을 2-0으로 승리했다.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베스트11에 포함된 이승우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스리톱으로 나서 공격을 이끌었다. 그리고 1-0의 후반 10분에는 개인기로 수비수를 잇달아 제치며 환상적인 추가골까지 넣었다.
한국-이란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 이승우 득점 후 모습. 사진(인도네시아 치카랑)=천정환 기자
↑ 한국-이란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 이승우 득점 후 모습. 사진(인도네시아 치카랑)=천정환 기자
이승우는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공을 컨트롤 했을 때 느낌이 좋았다. 그래서 슈팅하는 순간 들어갈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아직도 감기 몸살 때문에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다. 그래도 앞으로 100%로 끌어올려 남은 경기를 잘 준비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말레이시아에게 충격적인 패배를 하며 E조 2위로 16강에 오른 한국은 이란과 16강에서 맞붙었다. 토너먼트 첫 판부터 어려운 상대였다. 그렇지만 필승 예감이 꼭 들었다.
이승우는 “이란은 끈적끈적하고 쉽지 않은 상대다. 그러나 동료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를 믿었기에 충분히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16강에서 이란을 이겼지만 8강에서는 또 다른 우승후보 우즈베키스탄이 기다리고 있다. 우즈베키스탄은 1골도 내주지 않고 13골을 넣으면서 4연승을 달리고 있다.
강적과 잇단 대진에 대해 이승우는 “강팀은 우리라고 생각한다. 한국이 아시아에서 이기지 못할 팀은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오늘도 어려서부터 보고 배웠던 한국축구를 했다. 많이 뛰면서 투지를 발휘한다. 이겼다고 방심하지 않는다. 이 같은 자신감으로 임하면 누구도 무섭지 않다”라고 전했다.
말레이시아전 패배가 보약이 된 것 같냐는 질문에 대해 이승우는 “축구는 이길 수도 질 수도

있다. 잘 풀릴 때도 있지만 안 풀릴 때도 있다. 발로 하는 데다 상대성도 있다”라며 “물론 조금이나마 바뀐 것도 있겠지만 우리는 파주NFC 소집 때부터 높은 곳을 바라봤기 때문에 꼭 그 경기가 아니더라도 멘탈적으로 강해지고 잘 준비했을 것이다”라고 이야기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