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美언론 "수술 받은 강정호, 타격 프로그램 시작했다"

기사입력 2018-09-15 17: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강정호(31·피츠버그)가 재활에 매진하고 있다.
MLB.com은 15일(한국시간) “왼 손목 수술을 받은 강정호가 플로리다주 브래든턴에서 타격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매체는 “상태가 좋아진다면, 강정호는 교육리그에 참가해 라이브 배팅에 나설 것이다. 그는 2016년 후반 이후로 메이저리그에서 뛰지 못 했다. 이번 여름에 취업비자를 취득해 피츠버그로 돌아왔다”고 전했다.
강정호가 재활을 마치고 교육리그에 참가할 수 있을까. 사진=AFPBBNEWS=News1
↑ 강정호가 재활을 마치고 교육리그에 참가할 수 있을까. 사진=AFPBBNEWS=News1
재활이 끝나면 교육리그에서 실전 감각을 끌어 올린다. 당장 경기에 출전할 수는 없지만 재활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모양새다.
이어 매체는 “강정호가 피츠버그와 계약한 마지막 해다. 다음 시즌 55

0만 달러의 클럽 옵션(바이아웃 25만 달러)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강정호는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타율 0.273 36홈런 120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38을 기록했다. 2시즌 동안 보여준 활약이 있기에 피츠버그도 강정호의 재활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1층 샐러드 가게 운영하며 2층서 '성매매 알선'…1만 8천 건 연결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