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장석 전 히어로즈 대표, 2심 불복 상고장 제출

기사입력 2018-09-21 23:56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횡령과 배임 혐의로 기소된 이장석(52) 전 서울 히어로즈 대표이사가 상고장을 제출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20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류 위반 등 혐의 사건 2심을 맡은 서울고등법원 형사7부에 상고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표는 19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로 징역 3년 6월을 선고받았다. 1심에서 징역 4년을 받은 것에 비해 형량은 줄었지만, 실형을 면치 못 했다.
이장석 전 서울 히어로즈 대표이사가 상고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MK스포츠 DB
↑ 이장석 전 서울 히어로즈 대표이사가 상고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MK스포츠 DB
이 전 대표는 2008년 홍성은 회장에게 지분 40%를 양도하는 조건으로 20억 원을 투자받았으나 이를 지키지 않았고, 회삿돈 80여억원을 빼돌렸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으며 법정 구속됐다.


이후 재판부는 2심에서 “채무불이행에 대한 비난은 할 수 있으나 투자금을 받을 당시 사기 고의성이 있었다고 볼 증거가 부족하다. 피해 회사가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감형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회삿돈을 횡령하고 배임한 혐의에 대해선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