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최소이닝 강판` 김광현, 이제 PS 대비 모드?

기사입력 2018-10-05 05: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시즌 최악의 피칭이었다. SK와이번스의 에이스 김광현(30)이 시즌 최소 이닝을 기록하고 강판됐다. 몸 상태는 이상이 없었지만, 컨디션은 좋지 않았다. 패턴상으로는 김광현이 쉴 때가 됐다는 시선도 있다. 포스트 시즌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의미다.
김광현은 4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정규시즌 KIA타이거즈와의 팀간 14차전에 선발로 나서 2이닝 동안 48개의 공을 던져 6피안타(2피홈런) 2볼넷 1탈삼진 5실점으로 무너졌다. 이는 올 시즌 김광현의 최소 이닝이다. 앞서 올 시즌 3번째 등판이었던 지난 4월 8일 삼성 라이온즈전 기록한 3이닝 7피안타(2피홈런) 3볼넷 1탈삼진 6실점이 최소 이닝 기록이었다. 이날 SK가 3-7로 패하며, 김광현은 시즌 8패째를 떠안게 됐다.
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K 와이번스 경기가 열렸다. SK 선발 김광현이 2회초 2사에서 KIA 나지완에게 솔로홈런을 맞고 아쉬워 ...
↑ 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K 와이번스 경기가 열렸다. SK 선발 김광현이 2회초 2사에서 KIA 나지완에게 솔로홈런을 맞고 아쉬워 하고 있다. 사진=김영구 기자
출발부터 좋지 않았던 김광현이다. 1회 무사 1,2루 위기에서 이후 타자들을 범타로 처리하며 실점은 없었지만, 제구가 잘 되지 않았다. 공이 가운데에 몰리는 경향도 강했다. 결국 2회 홈런 두 방에 무너졌다. 무사 만루에서 유재신에 좌월 만루홈런을 허용했고, 2사 후 나지완에게 솔로홈런도 맞았다.
구단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김광현의 몸 상태에는 큰 이상은 없었다. 직구(포심 패스트볼) 최고 구속도 150km를 찍었다. 슬라이더도 144km까지 나왔다. 관계자는 “컨디션이 좋지 않아 일찍 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초 팔꿈치인대접합수술(토미존 서저리)을 받은 김광현의 몸 상태는 등판할 때마다 많은 관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 김광현은 성공적인 복귀시즌을 보낸 게 사실이다. 두자릿수 승수를 거두며 에이스의 귀환을 알렸다. 물론 SK구단의 철저한 관리도 김광현이 건강하게 던질 수 있는 큰 이유였다. 김광현은 6번 정도 정상적으로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한 뒤 1군에서 말소돼 휴식을 취해왔다. 아시안게임 휴식기 이전까지 이런 식으로 두 차례 정도 말소돼 세심한 관리를 받았다. 시즌 초반 제한이닝과 제한 투구수 얘기도 나왔지만, 이는 시즌 막판이 되면서 자연스럽게 사라졌다.
그러나 이날 KIA전 등판 내용은 곱씹어 볼만하다. 최근 들어 김광현은 호투 행진을 펼쳤다. 9월 이후 3패를 당하고 있지만, 이 중 앞선 두 차례 패배는 물론 9월 4차례 등판에서 모두 퀄리티스타트(6이닝 자책점 3점 이하)를 기록했다. 다만 지난 20일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는 6⅔이닝 5실점(3자책)으로 다소 흔들리는 장면이 나왔다. 실책이 겹치면서 실점이 늘었다. 잘 던졌다고 볼 수도 있었지만, 이날도 상대 타자들이 배트 중심에 김광현의 공을 받아치는 장면이 나왔다.
이날 경기 전 김광현이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이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힐만 감독은 “팀 순위 싸움에 달려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단독 2위를 달리고 있는 SK는 플레이오프 직행을 노리고 있지만, 한화의 도전장이 무섭기만 하다. 상황에 따라서는 김광현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
김광현이 아시안게임 휴식기 이후 5경기에서 꾸준히 선발로테이션을 지켜온 점도 그렇다. 이제는 쉴 때가 됐다는 것이다. 차라리 정규시즌은 더 이상 등판하지 않고, 포스트시즌까지 휴식을 취하

면서 몸을 만드는 게 낫지 않겠나라는 시선도 많아지고 있다. 물론 2위가 확보돼야 한다. 그래야 SK는 어느 정도 휴식할 수 있고, 이는 김광현도 마찬가지다. 순위싸움 결과라는 단서를 두긴 했지만 SK가 김광현을 어떻게 활용할지는 지켜볼 필요가 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사상 첫 '서울특별시기관장'…장지는 경남 창녕군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단독] "n번방 봤다"고 자랑한 남성…수사해 보니 불법 촬영물 소지
  •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 '팀 닥터' 안 모 씨 체포
  • 200mm 폭우에 물바다 된 부산…차도 떠내려가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부검 없이 유족에 인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