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4회, 중심 타선과 두번째 대결도 압도 [류현진 등판]

기사입력 2018-10-05 1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LA다저스 좌완 선발 류현진은 4회 중심 타선과 두번째 대결도 압도했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디비전시리즈 1차전 4회 세 타자를 연달아 잡으며 이닝을 끝냈다. 투구 수 15개, 총 투구 수는 59개다.
중심 타선과의 두번째 승부에서도 위축되지 않았다. 요한 카마고, 프레디 프리먼, 닉 마카키스와의 승부에서 모두 유리한 볼카운트를 가져갔고, 결국 상대를 잡았다.
4회도 압도적이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 4회도 압도적이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결정구는 모두 패스트볼이었다. 카마고를 상대로는 93마일 패스트볼로 2루수 땅볼을 유도했다.
앞선

대결에서 안타를 맞았던 프리먼을 상대로는 바깥쪽 살짝 빠지는 93마일 패스트볼을 던져 유격수 앞으로 굴러가는 약한 타구를 유도했다.
마카키스를 상대로는 볼을 허용하지 않았다. 0-2 카운트에서 4구째 92마일 패스트볼을 높은 코스로 던져 헛스윙을 유도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왜 박원순 사건 침묵하느냐" 비판에…임은정·서지현 답했다
  • 미국에서도 흑사병 출현…'야생 다람쥐' 양성반응 확인
  • "전 세계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4달 새 40배 증가"
  • 배현진, 굴착공사 정보공개 의무화…도로법 개정안 대표 발의
  • 강화도서도 '수돗물 유충' 신고…인천 서구 외 지역도 피해 호소
  • 파미셀, 미국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 호재에 급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