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SK 연패 탈출 1등공신이 된 강승호가 꿈꾸는 첫 가을야구

기사입력 2018-10-07 07:04 l 최종수정 2018-10-07 0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딱 맞는 옷을 입은 것처럼 맹활약을 펼친다.”
트레이드 마감일이었던 7월31일 LG트윈스에서 SK와이번스로 트레이드 된 내야수 강승호(24)를 두고 한 관계자는 “SK에서 더 표정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SK유니폼을 입자 강승호는 맹활약을 펼쳤다. 8월 아시안게임 브레이크 전까지 11경기에서 타율 0.400 1홈런 9타점을 기록했다. SK로 이적해 34경기에서 타율 0.337 2홈런 21타점을 기록 중이다.
기대 이상의 활약이다. SK와 궁합이 잘 맞는다는 얘기가 괜히 나오는 게 아니다. 상대적으로 헐겁다는 평가를 받는 SK내야에 활력소가 됐다. 주로 2루수로 나오면 SK의 센터라인을 책임졌다. 수비도 더욱 안정된 모습이었다. 침착하게 타구처리를 했고, 1루에도 정확하게 송구했다.
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K 와이번스의 더블헤더 2차전이 열렸다. 3회말 1사 1, 2루에서 SK 강승호가 2타점 우중간 2루타를 ...
↑ 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K 와이번스의 더블헤더 2차전이 열렸다. 3회말 1사 1, 2루에서 SK 강승호가 2타점 우중간 2루타를 치고 있다. 사진=김영구 기자
강승호의 진가는 6일 열린 KIA타이거즈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나왔다. SK는 1차전에서 4-8로 패해 3연패에 빠졌다. 단독 2위 확정을 앞두고 SK가 주춤했다. 혈이 막힌 듯 했다. 혈은 강승호가 뚫었다. 더블헤더 1차전에 출전하지 않은 강승호는 6번 2루수로 나가, 4타수 2안타 3타점 활약을 펼쳤다. 3회말 우중간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렸다. 2-0에서 4-0으로 달아나는 점수였다. SK는 7-5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SK는 2위 확정에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강승호는 구단 홍보팀을 통해 “첫 경기에서 분위기를 좀 빼앗긴 것 같아서 다시 그것을 찾아오고 싶었는데 생각했던 대로 돼 기분이 좋다. 오늘 경기가 중요한 경기라고 생각했고 좋은 결과가 있어서 그것도 좋다”고 이날 활약을 펼친 소감

을 전했다.
SK가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직행하게 되면, 강승호는 처음으로 포스트 시즌에 출전할 가능성이 높다. 그는 “이번에 포스트시즌에 출전하게 된다면 처음으로 가을 야구 무대를 밟게 되는 것인데 위축되지 않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8월부터 외식 1만 원 할인쿠폰 330만 장 선착순 지급
  • 새벽 통영 모텔서 화재…투숙객 15명 대피
  • [속보] 정총리 "다주택 고위공직자 매각하도록 조치"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서울 지하철 4호선, 범계역서 전기장애로 멈춰…운행 지연
  • '10분 내 세균 99% 박멸'…삼성, 코로나 사태에 '스마트폰 살균기' 출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