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치열한 탈꼴찌 싸움, kt는 최하위를 피할 수 있을까

기사입력 2018-10-08 0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kt 위즈가 NC 다이노스와 9-10위를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kt는 10위 탈출에 성공할 수 있을까.
kt는 지난 7일 NC가 롯데 자이언츠에 2-8로 패하며 9위가 됐다. 6일 삼성 라이온즈를 꺾은 kt는 NC와의 승차를 없앴다. 승률로 순위가 정해진 상황이었는데, NC가 1패를 추가해 kt가 9위로 올라섰다.
9위지만, NC와 격차가 많이 나지 않아 금세 순위가 뒤바뀔 수 있는 처지다. 7일 기준 kt는 139경기를 소화해 56승 3무 80패 승률 0.412를 기록 중이고, NC는 142경기 동안 58승 1무 83패 승률 0.411의 성적을 거뒀다.
kt가 이번 시즌에는 10위 탈출에 성공할 수 있을까. 사진=천정환 기자
↑ kt가 이번 시즌에는 10위 탈출에 성공할 수 있을까. 사진=천정환 기자
반 경기차에, 승률도 1리 차이다. 사실상 간신히 10위를 면한 정도다. 다만, kt가 NC보다 잔여 경기가 3경기 더 많다. 남은 경기에서 최대한 승수를 쌓으면 9위로 시즌을 마무리할 가능성이 높다.
kt는 이번 시즌 누구보다 야심찬 각오로 맞이했다. 3년 연속 최하위를 기록했던 kt는 올해만큼은 달라지겠다며 이를 악 물었다.
황재균을 영입해 내야 전력을 보강했고, 라이언 피어밴드와 멜 로하스 주니어 등 지난 시즌 좋은 모습을 보였던 외인을 모두 잡았다. 새로 계약한 더스틴 니퍼트도 우려를 깨고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그러나 팀 성적은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 4년 연속 최하위라는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세울 위기다. 남은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내 10위만은 피해야 한다.
그러나 쉽지만은 않은 일정이다. 상대가 만만치 않다. 한화, 넥센, 두산 등 상위권에 있는 팀과 연이어 만나고 최근 기세가 바짝 올라 5위를 노리는 롯데와는 하루에 2경기를 치러야 한다.
kt는 9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맞붙은

뒤, 10일 부산으로 내려가 롯데 자이언츠와 더블헤더를 치러야 한다. 이후 12일 홈구장에서 넥센 히어로즈, 13일 잠실로 이동해 두산 베어스와 시즌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2018시즌을 끝내기까지 5경기를 남겨둔 kt가 마무리를 잘 지을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준석 측근 김철근 "윤리위 재심 각하? 유윤무죄 무윤유죄"
  • "시진핑·공산당 물러나라"…중국서 코로나19 봉쇄 항의 시위
  • 15개월 딸 시신 김치통에 3년간 보관한 母...3년 만에 범행 밝혀져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