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부담스러웠을까? “죄송하다” 인터뷰 거부한 권순태

기사입력 2018-10-24 22: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이상철 기자] “죄송합니다.”
권순태(34·가시마 앤틀러스)는 이 한마디만 남긴 채 수원월드컵경기장을 떠났다.
권순태는 가시마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이끌었다.
권순태(왼쪽)의 하이파이브. 하지만 그는 인터뷰를 거절했다. 사진(수원)=김영구 기자
↑ 권순태(왼쪽)의 하이파이브. 하지만 그는 인터뷰를 거절했다. 사진(수원)=김영구 기자

권순태는 24일 수원 삼성과의 2018 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서 3실점을 했지만 수훈선수였다.
그가 여러 차례 선방을 펼쳤기에 가시마는 결승에 오를 수 있었다. 가시마는 이날 수원과 3-3으로 비기며 1,2차전 합계 6-5로 앞서 결승 진출권을 획득했다.
가시마 서포터도 경기 종료 후 권순태의 이름을 외치며 기뻐했다. 권순태는 자신의 골키퍼 장갑을 서포터에게 선물하고 기념사진까지 촬영했다.
그렇지만 말을 아꼈다. 한국과 일본 취재진은 그를 오랫동안 기다렸다. 가시마 선수단 중 가장 마지막으로 믹스트존을 빠져나갔다. 경기 종료 후 한 시간이 지났다.
그러나 자신을 향한 관심이 부담스러웠는지 권순태는 “죄송하다”라는 짧은 말만 하고 지나갔다.
권순태는 1차전에서 임상협과 충돌한 후 발로 차고 박치기를 해 비매너 논란에 휩싸였다.

“수원이 한국 프로팀이었기 때문에 더 이기고 싶었다”던 그의 발언에 여론은 들끓기도 했다. 이 때문에 2차전에서는 권순태가 공을 잡을 때마다 야유가 쏟아졌다.
임상협에게 따로 사과를 했으나 수원 팬은 물론 국내 축구 팬에게는 ‘아무런 제스처’도 하지 않았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플레감축법, 열린 마음으로 협의" 바이든, 윤 대통령에 친서 전달
  • 감사원 사무총장, 대통령실과 소통?…"단순 질의응답" 해명
  • 홍준표 "개혁보수 타령 그만" 발언에…유승민 '홍준표 말 바꾸기'로 대응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6억 이하 수도권 아파트 비율, 3년 새 반토막…내 집 마련 언제?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