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차준환, GP 2차대회 쇼트서 3위…김연아 이후 메달 가능성↑

기사입력 2018-10-27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희망 차준환(17·휘문고)이 시니어 무대 메달 가능성을 높였다.
차준환은 27일(한국시간) 캐나다 퀘벡주 라발에서 열린 2018-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88.86점(기술 점수(TES) 50.43점 예술 점수(PCS) 38.43점)을 기록하며 3위에 올랐다.
지난달 챌린저 대회인 어텀 클래식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차준환은 2009-10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메달을 딴 김연아(28) 이후 8년 만에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피겨 시니어무대에서 메달 획득 가능성을 높였다. 메달 획득에 성공하면 한국 남자 선수로는 최초다.
한국 남자 피겨의 희망 차준환. 사진=MK스포츠 DB
↑ 한국 남자 피겨의 희망 차준환. 사진=MK스포츠 DB
전체 1위는 키건 메싱(95.05점, 캐나다)이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우노 쇼마(일본, 88.87점)는 트리플 악셀에서 넘어지며 감점을 받았지만 2위를 차지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술값 낼 테니 문 열어 줘"…사복 경찰에 딱 걸린 불법 영업
  • [픽뉴스] 이재용 옥중 편지…새 차에 구멍 뚫어 수리
  • [단독] 정세균, 감염병법에 '손실보상' 문구 추가 검토
  • 신규 확진 401명…학원·사우나 집단감염 계속
  • 설 전 첫 백신 맞나…"접종센터 전국 250곳 목표"
  • "국세청이 도청해서"…8살 친딸 흉기로 찌른 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