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강민도 터졌다…브리검 상대 달아나는 투런포 [PO1]

기사입력 2018-10-27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최정에 이어 김강민도 터졌다. SK와이번스의 홈런 생산은 가을에도 계속 이어졌다.
김강민은 27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8 KBO리그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1차전에 1번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1회 첫 타석 볼넷, 3회 두 번째 타석 사구로 전 타석 출루를 이어가고 있던 김강민은 3-1로 균형이 허물어진 4회말 1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넥센 선발 제이크 브리검과 볼카운트 1-1에서 3구째 슬라이더가 높게 형성되자 김강민의 방망이는 여지없었다. 타구는 좌중간 담장 밖으로 넘어갔다. 5-1로 달아나는 투런홈런이었다.
행복드림구장에는 뱃고동 소리로 가득했다. 이날 1회 최정의 선제 솔로홈런에 이어 두 번째 뱃고동 소리였다.
2018 프로야구 플레이오프(PO) 1차전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2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4회말 1사 1루 SK 김강민이 투런 홈런을 친 뒤...
↑ 2018 프로야구 플레이오프(PO) 1차전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2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4회말 1사 1루 SK 김강민이 투런 홈런을 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검찰·법무부도 등 돌렸다…추 장관, 자격 잃어"
  • [속보] 영국,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
  • 권오봉 여수시장, '돌산 환경훼손'에 칼 빼 들어…"엄정 대처"
  • "이가 다 빠져도 감금"…30년간 아들 가둔 스웨덴 70대 노모
  • '복귀' 윤석열, 대권 지지율 급등…오차범위 내 '1위'
  • 모레 징계위 승기 누가 잡나…'추-윤' 대치 2라운드 예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