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볼디 당겨쓴 보스턴 감독 "4차전 선발은 TBA"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18-10-27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불펜을 모두 불태운 끝에 석패한 알렉스 코라 보스턴 레드삭스 감독이 이날 경기에 대해 말했다.
코라는 27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LA다저스와의 월드시리즈 3차전 연장 18회 승부 끝에 2-3으로 패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단한 경기였다"며 이날 경기를 되돌아봤다.
4차전 선발로 예정됐던 네이던 이볼디를 불펜 투수로 올려 6이닝을 던지게 한 그는 4차전 선발을 묻는 질문에 "TBA(To be Announced)"라고 답했다. 4차전 선발을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는 것.
알렉스 코라 감독은 4차전 선발을 공개하지 않았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 알렉스 코라 감독은 4차전 선발을 공개하지 않았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그러면서도 힌트는 던졌다. "내 사무실 앞에 선발 등판을 위해 줄을 선 선수들이 몇 명 있다. 이중 누군가는 선발로 나설 것이다. 아마도 좌완이 될 것"이라며 드루 포머랜츠, 혹은 크리스 세일이 나오게 될 것임을 암시했다.
5회 2사 1루에서 선발 릭 포셀로를 강판시켰고 J.D. 마르티네스를 10회 대주자 교체했던 그는 이런 결정들에 대해 후회하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전혀 아니다"라고 답했다. "J.D.는 1루에서 치고 달리기를 통해 3루까지 달릴 수 없는 상태였고, 포셀로는 나쁜 매치업이라 생각했다"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13회 동점을 허용한 2루수 이안 킨슬러의 플레이에 대해서는 "포구를 했을 때 약간 균형이 무너진 상태였다. 그는 리그 최고의 2루수 중 한 명이다. 그런 장면에서도 잘해왔는데 오늘 악

송구를 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경기는 졌지만, 이볼디의 투혼은 박수받아 마땅하다. 코라는 "그에게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그의 노력은 엄청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내가 경험한 경기중 최고였다. 양 팀 모두 엄청난 노력을 했다"며 박수를 보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흑인사망' 사건에 아프리카 주재 美 대사관들 일제히 비판
  • [속보] 트럼프, G7 정상회의 9월로 연기…한국도 초청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전 학년 등교수업 코앞인데…코로나 확산 우려에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