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로버츠 "1, 2차전보다는 확실히 기분좋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18-10-27 1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18이닝 혈전 끝에 승리한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이 이날 경기에 대해 말했다.
다저스는 27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월드시리즈 3차전에서 연장 18회 접전 끝에 3-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다저스는 1승 2패를 기록하며 한숨 돌릴 수 있게됐다.
경기는 이겼지만, 로버츠 감독의 마운드 운영은 또 한 번 아쉬움을 남겼다. 1-0으로 앞선 8회 마무리 켄리 잰슨에게 6아웃 세이브를 맡겼는데 잰슨은 8회초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에게 동점 솔로 홈런을 맞으며 리드를 날렸다. 이날 경기가 18회까지 이어진 원인중 하나다.
다저스는 이날 승리로 1승 2패가 됐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 다저스는 이날 승리로 1승 2패가 됐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로버츠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우리에게는 반드시 이겨야하는 경기였기에 켄리에게 2이닝을 맡기려고 했다. 이 계획이 괜찮다고 생각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럼에도 다저스가 승리할 수 있었던 것은, 선발 워커 뷸러가 7이닝을 막아줬기 때문이다. 로버츠는 "워커에게 정말 감사해야한다. 팀에게 이길 수 있는 기회를 줬다. 팀이 좋은 상황에서 경기를 할 수 있게 허락해줬다"며 그의 호투 덕분에 불펜 운영이 수월해졌다고 평가했다. 끝내기 홈런을 때린 먼시에 대해서도 "이전에도 결정적인 안타를 때렸던 선수다. 커터가 실투로 들어간 것을 놓치지 않은 것은 정말 특별했다"고 평했다.
마지막 6이닝을 버틴 상대 투수 네이던 이볼디에 대해서도 박수를 보냈다. "월드시리즈가 어떤 것인지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상대팀이지만 보는 재미가 있었다"며 칭찬했다.
다저스는 3패로 몰릴 상황이 1승 2패로 변했고, 홈에서 두 경기를 더 치른다. 로버츠는

"우리 모두 좋은 상황임을 느끼고 있다. 그러나 당장 다음 경기에 집중해야 한다. 확실히 1, 2차전보다는 기분이 좋다. 1승 2패로 뒤져 있지만, 홈팬들이 뒤에서 우리를 응원해주고 있다. 모멘텀이 약간은 우리쪽으로 왔다고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대북전단 내용 뭐길래…김여정 '부들부들' 직접 담화 발표
  • 대구 신세계백화점서 30대 남성 추락…병원 치료 중
  • 검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3명 구속영장 청구
  • 검찰, 정대협 또 다른 회계 담당자 참고인 신분 소환 조사
  • "흉측하다"…뭇매에 파손된 전두환 동상 어쩌나
  • '드론택시' 2025년 띄운다…도심항공 로드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