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샌즈 깊은 태클…SK-넥센, 2차전도 벤치클리어링 발생

기사입력 2018-10-28 15:13 l 최종수정 2018-10-28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황석조 기자] 1차전에 이어 또 한 번 벤치클리어링이 일어났다. 이번에는 넥센 히어로즈 제리 샌즈의 깊은 슬라이딩 태클로 촉발됐다.
28일 인천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간 플레이오프 2차전. 3회초 1사 1,2루 상황서 박병호가 유격수 방면 땅볼을 쳤다. 김성현(유격수)-강승호(2루수)-박정권(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끝이 났다.
상황은 그 이후 벌어졌다. 1루 주자 샌즈가 SK 선수들과 충돌했다. 이유는 샌즈가 2루로 향하던 도중 2루수 강승호 쪽에 깊숙한 태클을 펼쳤기 때문. 김동엽을 비롯한 SK 선수들이 즉각 반응할 수밖에 없었고 샌즈도 대응했다. 그러자 양 팀 더그아웃 선수들이 모두 그라운드로 뛰어나와 신경전을 벌였다.
SK와 넥센이 28일 플레이오프 2차전서 샌즈의 깊은 슬라이딩 태클로 인해 벤치클리어링을 펼쳤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 SK와 넥센이 28일 플레이오프 2차전서 샌즈의 깊은 슬라이딩 태클로 인해 벤치클리어링을 펼쳤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이후 더 이상의 불미스러운 일은 일어나지 않은 채 3회말 이닝이 시

작됐다. 관중들은 야유를 보냈다.
양 팀은 전날 1차전에서도 벤치클리어링이 일어났다. SK 최정은 자신의 머리 쪽으로 향한 넥센 선발 브리검의 공에 격한 반응을 내비쳤고 상황이 벌어졌다. 역시 큰 불상사는 없었으나 그 분위기는 2차전에서도 이어지고 말았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술 취해 후배 얼굴 수 차례 흉기로 찌른 50대 체포
  • "30분간 물고문"…체육 강사가 초등생 폭행 증언 '충격'
  • 휴대폰으로 연말정산…홈택스, 민간인증서도 OK
  • "예배당 대신 교회 잔디밭에서" 가처분 기각에도 대면예배 강행
  • 북한, 3개월 만에 또 야간 열병식…김정은 '엄지척'
  • [포커스M] LG트윈타워 농성 한 달째…출구 없는 간접고용 갈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