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기태 감독, 몸살 증세로 마무리캠프 출국 연기

기사입력 2018-10-29 07:46 l 최종수정 2018-10-29 0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공항) 황석조 기자] 김기태 감독이 29일 마무리캠프 일정에 출국하지 못했다. KIA 타이거즈는 이날 인천공항에 모여 일본 오키나와로 마무리캠프를 떠난다. 강상수, 김민호 코치 등 코칭스태프와 한승택, 최원준 등 선수단 45명이 출국하는 일정. 오전 7시 즈음 선수단이 속속 집합해 출국 준비를 마쳤다.
하지만 김기태 감독은 공항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출국도 연기됐다. 심한 몸살을 앓고 있는 김 감독은 인천에 오지 못한 채 광주에 있는 병원에 입원한 상태. 몸이 회복대는대로 다시 오키나와 비행기에 오를 예정이다.
김기태(사진) 감독이 몸살증상으로 29일 마무리캠프에 출국하지 못했다. 사진=MK스포츠 DB
↑ 김기태(사진) 감독이 몸살증상으로 29일 마무리캠프에 출국하지 못했다. 사진=MK스포츠 DB
김 감독은 최근 임창용 방출로 인한 팬들의 거센 반발로 인해 곤란한 상황에 몰

렸다. 일부 팬들은 임창용 방출에 대해 납득하지 못한 채 연일 항의를 이어갔고 급기야 지난 27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 앞에서 김 감독 퇴진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김 감독은 당일 퇴진시위 현장을 찾아 팬들에게 임창용 방출에 대한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더좋은미래, 이낙연 대 김부겸 '우려'…출마 자제 권유할까
  • 인천서 확진자 7명 추가…3명 '리치웨이' 연관
  • 재난지원금 예산 95.2% 지급…오늘 신청마감
  • 김해영 또 '금태섭 징계' 비판…이해찬 "민주적 당운영"
  • 이마트 트레이더스, 일회용마스크 2000만장 푼다
  • "새 잃어버려서" 8세 가사도우미 때려죽인 부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