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당대 최고 포수` 양의지, 125억원에 NC행…역대 두 번째 금액

기사입력 2018-12-11 10:56


양의지, "니퍼트가 영원한 1선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양의지, "니퍼트가 영원한 1선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당대 최고 포수'로 평가받는 양의지(31)가 NC다이노스로 이적했다.
NC는 11일 "양의지와 4년 125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으로, 계약금 60억, 총연봉 65억원이다. 이는 포수 최고액이자, 역대 두 번째 초대형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이다. 역대 최고액은 이대호가 2017년 롯데와 계약할 때 기록한 150억원이다.
양의지는 올 시즌을 앞두고 강민호가 삼성 라이온즈와 계약할 때 작성한 4년 80억원을 넘어서는 '포수 최고액 계약'의 주인공이 됐다.
이동욱 NC 감독은 "포수에 대한 고민을 해소하면서 공격력도 보강하는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의지는 "새로운 기회를 찾아 도전을 선택하게 됐다. 안주하지 않고 더 나은 선수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기회를 주신 NC 구단에 고맙다"며 "또한, 지금의 저를 있게 해주신 두산 구단과 김태형 감독님, 동료 선수들, 그리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두산엔 내가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두산엔 내가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양의지는

공수를 겸비한 '당대 최고의 포수'다.
양의지는 올해 정규시즌에서 타율 0.358로 이 부문 2위에 올랐다. 23홈런을 칠 정도로 장타력도 갖췄다.
양의지는 도루 저지에서도 0.378로 1위를 차지했다. 수치화하기 어렵지만, 투수 리드에서도 최고로 평가받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