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NBA 전년도 신인왕, 23년 만에 대기록 경신

기사입력 2018-12-17 17:28 l 최종수정 2018-12-17 23: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2018 NBA(전미농구협회) 신인왕 벤 시먼스(22·호주)가 미국프로농구 역사에 길이 남을 대기록을 세웠다. 단일경기 20점-10리바운드-10도움을 실책 없이 달성한 가장 어린 선수가 됐다.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는 17일(한국시간)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의 2018-19시즌 NBA 31차전 원정경기를 128-105로 이겼다. 20승 11패로 동부 콘퍼런스 4위에 올라있는 필라델피아 그리고 7승 23패로 14위에 머무는 클리블랜드의 성적이 대조적이다.
벤 시먼스는 필라델피아 클리블랜드전 22점 11리바운드 14도움으로 시즌 3호이자 NBA 개인 통산 15번째 트리플더블을 달성했다.
NBA 2017-18시즌 신인왕 벤 시먼스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상대로 역대 최연소 무실책 20점-10리바운드-10도움을 기록했다. 소속팀에서 제작한 트리플더블 기념 그래픽. ...
↑ NBA 2017-18시즌 신인왕 벤 시먼스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상대로 역대 최연소 무실책 20점-10리바운드-10도움을 기록했다. 소속팀에서 제작한 트리플더블 기념 그래픽. 사진=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 공식 SNS
필라델피아 클리블랜드전 벤 시먼스는 NBA 최연소 무실책 20점-10리바운드-10도움 기록을 만22세 4개월 27일로 경신했다. 8416일(23년 15일) 만에 영예의 주인공이 바뀌었다.
농구 명예의 전당 헌액자 그랜트 힐(46·미국)이 1995년 12월 3일 만23세 58일의 나이로 턴오버 없이 24점 13리바운드 11도움으로 활약한 것이 벤 시먼스 이전 NBA 최연소였다.
1995년 신인왕 그랜트 힐은 데뷔 2년 만에 대기록의 주인공이 된 기세를 몰아 1995-96 NBA 2nd 팀에 선정됐다.
그랜트 힐은 무실책 20점-10리바운드-10도움 최연소 달성 바로 다음 시즌 NBA 베스트5에 이름을 올렸다. 벤 시먼스에게는 기분 좋은 전례다.
공식신장 208㎝, 실제 키는 213㎝에 달하는 벤 시먼스는 NBA 신인왕을 차지한 2017-18시즌에 이어 2년 연속 포인트가드로 주로 출전한다.
벤 시먼스는 지난 정규리그 기준 74%의 출전시간을 포인트가드로 나선 데 이어 2018-19시즌에는 82%를 해당 포지션으로 소화하고

있다. NBA 역사상 최장신 플레이메이커라 할 수 있다.
자연스럽게 벤 시먼스는 NBA 역대 최고 포인트가드 매직 존슨(206㎝·59·미국)과 비교되고 있다. 현역 시절 다재다능한 스몰포워드로 이름을 떨친 그랜트 힐의 기록을 넘어선 것이 성장에 가속을 가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dogma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