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심석희, 법원 출석해 조재범 전 코치 상습폭행 진술

기사입력 2018-12-17 19: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1)가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받은 폭행 관련 진술을 위해 법정에 섰다.
연합뉴스 등 보도에 따르면 심석희는 17일 오후 수원지법 형사 4부 심리에 출석, 조 전 국가대표팀 코치로부터 상습적 폭행을 받은 사실에 대해 진술했다. 심석희는 “피고인과 마주친다는 두려움에 법정에 올 엄두를 내지 못했다”고 밝히며 피고인의 처벌을 주장했다.
심석희는 초등학교 1학년때부터 상습적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며 심지어 아이스하키채로 맞은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심석희는 이와 같은 폭행이 긴 시간, 상습적으로 반복됐다며 훈련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호소했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사진)가 17일 법원에 출석해 진술했다. 사진=MK스포츠 DB
↑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사진)가 17일 법원에 출석해 진술했다. 사진=MK스포츠 DB
한편 조 전 코치는 지난 2011년 1월부터 올해까지 심석희 등 일부 선수들을 상습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올해 10월, 1심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권성동, 강릉 미사일 낙탄에 "재난문자 하나 없어…군 대응 무책임"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법원 "비트코인, 금전 아냐…이자율 상한 적용 안 받아"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