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명가재건’ 꿈꾸는 日요미우리의 비시즌 광폭행보

기사입력 2018-12-17 22: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명가재건을 꿈꾸는 일본 프로야구 명문팀 요미우리 자이언츠가 광폭행보를 실현 중이다.
최근 며칠 일본 언론은 요미우리가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FA가 된 투수 라이언 쿡 영입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강속구를 자랑하는 현역 메이저리거 투수를 영입해, 마운드 뒷문을 보강한다는 요미우리의 복안. 아직 성사단계는 아니지만 만약 실제로 이뤄진다면 요미우리로서는 엄청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작업이라 평가될 수 있다.
그만큼 이번 비시즌 요미우리의 움직임이 심상치않다. 지난 2014년 이후 4년간 센트럴리그 정상을 놓치며 자존심을 구긴 요미우리는 다시 하라 다쓰노리 감독을 감독으로 앉힌 뒤 명가재건에 앞장서고 있다. 이미 FA 최대어인 외야수 마루 요시히로 영입은 물론 포수 스미타니 긴지로, 내야수 나카지마 히로유키를 영입하는데 성공했고 올 시즌 빅리그에서 홈런 20개를 날린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도 데려왔다.
하라(사진) 감독을 다시 사령탑에 앉힌 요미우리가 비시즌 공격적인 움직임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MK스포츠 DB
↑ 하라(사진) 감독을 다시 사령탑에 앉힌 요미우리가 비시즌 공격적인 움직임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MK스포츠 DB
광폭행보는 마운드에서도 이뤄졌다. 전성기가 지났고 부상도 많지만 메이저리그에서 인상을 남긴 일본인투수 이와쿠마 히사시를 영입한데 이어 베테랑 우헤하라 고지와도 재계약, 무게감을 강화했다. 여기에 17일 에이스 스가노 도모유키와 6억5000만엔(한화 약 65억원)에 계약하며 1선발로서의 힘을 실어줬다.
요미우리의 상징격인 아베 신노스케는 4년 만에 포수로 복귀한다. 적지 않은 나이지만 하라 감독은 아베가 포수마스크를 쓰게되며 얻게 되는 효과를 기대했다.


전반적으로 광폭행보 그 자체라 볼 수 있는 요미우리의 비시즌 움직임이다. 보다 공격적이고 적극적이다. 선수 영입은 물론 포지션 변경 등 팀 맞춤형 전력보강 작업을 펼쳤다. 히로시마, 요코하마 등에 내준 센트럴리그 주도권을 다시 찾겠다는 강한 의지가 엿보인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외교부, 미·일 북핵대표와 통화…북한 미사일 대응방안 논의
  • 추경호 "물가·환율에 금리인상 해야하지만…가계부채 문제 심각"
  • "추석에 시어머니가 꿈에 나와"…5억 복권 당첨자가 꾼 꿈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러시아군에 고문당해 팔 뒤틀린 우크라 군인..."수용생활 가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