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조재범-심석희, 정부 감사 때부터 주장 엇갈렸다

기사입력 2018-12-19 17: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재범-심석희 주장이 12월 18일 2심 2차 공판을 통해 극명하게 엇갈렸다. 폭행피해자 심석희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더 센토르 패션쇼 참석 모습. 사진=MK스포츠 제공
↑ 조재범-심석희 주장이 12월 18일 2심 2차 공판을 통해 극명하게 엇갈렸다. 폭행피해자 심석희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더 센토르 패션쇼 참석 모습. 사진=MK스포츠 제공


조재범이 심석희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 시절 최소 3차례 구타한 이유에 대해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피해자 주장이 나와 진실 공방이 벌어지게 됐다. 지난봄 대한빙상경기연맹 감사결과 발표에서 구타 사건을 언급한 문화체육관광부는 당시에도 양측의 주장이 엇갈렸다고 돌이켰다.

18일 수원지방법원에서는 조재범 쇼트트랙국가대표팀 전 코치에 대한 항소심 2차 공판이 진행됐다. 올림픽 챔피언 심석희는 증인출석 및 탄원서 제출을 통하여 1심에서 징역 10월이 선고된 조 코치에 대한 엄벌을 요구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 기간 조재범 전 코치와 심석희의 뜻은 충분히 이해했다”라며 “모두 진실이라고 보기 힘든, 즉 상반되는 얘기가 많다. 엇갈리는 주장 중 한쪽 말만 수용하는 것은 편파다. (수사권이 없어 강제적으로 진실을 규명할 수 없는 우리로서는) 둘 다 발표문에서 뺄 수밖에 없었다”라고 밝혔다.

10월 23일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국회의원은 대한체육회 등 문화체육관광부 소관 공공기관 및 유관 기구에 대한 2018년도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를 통해 조재범 전 코치의 편지를 공개했다.

조재범 전 코치는 국감장에 보낸 옥중 서신에서 “(연세대학교를 택한) 최민정의 평창동계올림픽 준비 기간 실력과 성적이 너무 좋았다”라며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은 (자신이 교수로 재직 중인) 한국체육대학교가 더 잘나가야 하니까 (해당 학교 최고 스타) 심석희의 호성적을 위해 지도자인 저를 대회 때마다 압박했다”라고 주장했다.

수원지방법원에 제출한 탄원서를 통해 심석희는 “조재범 전 코치는 (내가 아닌) 특정 선수를 지지한 것 같다”라며 “국제빙상연맹(ISU) 2017-18시즌 쇼트트랙월드컵 시리즈 기간 갑작스럽게 내 장비를 교체하거나 실전에 앞서 폭력을 행사하는 등 성적을 내지 못하도록 방해했다”라고 대응했다.

“조재범 전 코치는 그때만 해도 ‘모든 것이 다 내 책임’이라는 입장만 되풀이했다. 심석희 등 선수들도 본인 관련 얘기만큼은 절대 하려 하지 않았다”라고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의 어려움을 토로한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결국 제삼자 진술을 취합해 진상을 파악했다. 이번에 드러난 조재범-심석희 진실 공방 내용의 상당수도 정부 조사 때 나왔던 얘기”라면서 “현시점에서 뭔가를 더 하긴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평창동계올림픽 직전 기준 최민정과 심석희의 국제빙상연맹 쇼트트랙월드컵 시리즈 세계랭킹은 희비가 엇갈렸다.

지난 시즌 최민정은 쇼트트랙월드컵 시리즈 세계랭킹 500·1000m 2위 및 1500m 1위로 올림픽 데뷔 무대인 평창 대회성공이 확실시됐다.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둔 시점 심석희는 쇼트트랙 월드컵시리즈 세계랭킹에서 1500m 2위와 1000m 3위 그리고 500m 11위로 최민정에게 국가대표팀 간판스타를 내준 상황을 숨기기 어려웠다.

국정감사장 낭독 편지에서 조재범 전 코치는 “심지어 2~3시간씩 (심석희의 상대적 부진에 대한) 전명규 전 부회장의 욕설을 들어야 할 때도 있었다”라고 회상하며 “그만두겠다고 말했더니 머리를 주먹으로 때리더라. 뺨도 맞았다. 직업도 잃고 빙상계에서 설 자리도 잃을까 무서워 (심석희 폭행이라는) 올바르지 않은 일을 했다”라고 반성했다.

이에 심석희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조재범 코치는 (이미 대한빙상경기연맹에 의해 지도자 자격 영구정지 징계를 받았음에도) 특정 선수에 대한 전담 교습을 비밀리에 실시했다”라고 폭로했다.

대한민국 쇼트트랙계에 해박한 소식통은 “심석희가 지목한 특정 선수 측은 ‘나도 피해자’라는 입장”이라면서 “조재범 전 코치의 편지 언급과 일맥상통한다. ‘주류가 아니라는 이유로 현장의 지도자 심지어 동료로부터 암암리에 차별을 받았다’라는 것이 해당 선수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5월 23일 발표한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 결과에는 “조재범 당시 코치가 진천선수촌 밀폐된 공간에서 1월 16일 발과 주먹으로 수십 차례 구타했다”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일명 ‘심석희 퇴촌 파문’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는 “조재범 코치가 가한 폭행의 공포감에서 탈출하기 위해 선수촌을 빠져나갔다”라는 것이 진실이라고 보고서에 적시했다.

심석희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피해자 조사를 통해 “조재범 코치의 (평창동계올림픽 준비 기간) 구타가 2018년 1월 16일 전에도 2차례 더 있었다”라고 증언했다.

조재범 코치의 심석희 구타는 잔인한 가해와 직전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현직 주장이었다는 신분뿐 아니라 대회를 채 한 달도 남기지 않은 시점이라는 것도 놀라움을 자아냈다.

가혹한 폭행을 당한 1월 16일은 심석희의 평창동계올림픽 첫 공식경기를 불과 26일 남겨둔 때였다.

국정감사를 통해 전명규 전 부회장은 조재

범 코치가 폭력적인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심석희의 성적 향상을 독려하도록 사실상 유도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그러나 심석희는 조재범 전 코치가 국감장에 보낸 편지 내용을 사실상 전면 부정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평창동계올림픽 대비 훈련 기간 폭행의 진짜 이유 및 윗선의 존재 여부 등 사건에 대한 진실은 이제 사법기관이 판단할 사안이 됐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식약처 "공적마스크 판매 6월말 종료…시행방안 협의 중"
  • 김현아, "민주당, 윤미향 지키는 고집불통"
  • 서울 고3 확진자…강동 상일미디어고 재학생
  • 윤미향 의혹 놓고 여성단체 입장차 '뚜렷'
  • 김미애 비대위원은 누구? 보수 '흙수저' 스토리
  • 쿠팡-마켓컬리 확진자 3명, 사업 설명회 갔다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